이상민 대전시의회 의장선출 "합의 지켜져야" 권중순에 힘실어

이상민 대전시의회 의장선출 "합의 지켜져야" 권중순에 힘실어

친권파 농성장 방문 "시민과 약속" 강조 박영순도 동행
지역 중진의원 이례적 언급 다른 '배지'도 입여나 촉각

  • 승인 2020-07-06 08:34
  • 수정 2020-07-06 10:2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106084100_3009916099063023_2166617779093526676_o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대전유성을)은 6일 대전시의회 후반기 원구성과 관련해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시의회 로비에서 무기한 농성 중인 친권(친권중순)파 의원들을 방문한 사실을 알리면서 "합의는 시민들과의 약속이며 지켜보고 계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방문에는 박영순 의원(대전대덕)도 함께 했다.

5선으로 지역 중진 국회의원이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시의회 의장선출에 대해 공개적인 발언이 나온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주목된다. 4·15총선 직후 황운하 의원(대전중구) 비공개 석상에서 중도일보와 만나 "순리대로 권 의원이 의장을 맡아야 한다"고 언급한 바는 있다.

2018년 지방선거 직후 민주당 의총에서 전반기는 김종천 의원(서구5) 후반기는 권중순 의원(중구3)이 의장을 나눠 맡기로 한 것에 대해 힘을 실어준 것이다.

이 의원이 이번 사안에 대해 공식 언급하면서 나머지 6명의 대전 지역 '배지'들도 이에 대해 언급할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3일 본회의에서 권 의원(중구3)에 대한 의장선출 투표를 두 차례 실시했는데 모두 부결됐으며 권 의원은 시의원 사퇴서를 제출했다. 시의회에서 농성 중인 의원은 김찬술(대덕2)·채계순(비례)·조성칠(중구1)·민태권(유성1)·구본환(유성4)·오광영(유성2)·우승호(비례) 등 7명이다. 강제일·방원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3.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4.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활용하세요!
  5.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철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