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권 사립대학 등록금 의존율 절반 넘어... 재원 다변화 필요

대전권 사립대학 등록금 의존율 절반 넘어... 재원 다변화 필요

학령인구 감소세 급감에 대학 내부적으로도 논의

  • 승인 2020-07-07 17:18
  • 수정 2020-07-07 17:18
  • 신문게재 2020-07-08 3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등록금 반환 요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들의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면서 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사립대학들의 등록금 의존율이 대학 수입의 절반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금이 대학 운영의 주 수입원으로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건국대에 이어 국립대인 전북대도 특별장학금 지급 형식으로 등록금 반환을 결정하면서 등록금 반환을 둘러싼 지역대학과 학생들간의 갈등도 심화될 전망이다.

7일 교육부 대학알리미 사립대학재정회계지표에 따르면 건양대를 제외한 대전권 주요 사립대는 등록금 의존율이 5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금 수입을 자금수입 총액에 100을 곱한 것으로 나눠 산출한 등록금 의존율은 지난해 기준 목원대가 64.03%로 가장 높다. 목원대의 등록금 의존율은 지난 2017년 60.22%, 2018년 55.41%로 각각 드러났다.

뒤이어 한남대가 지난해 기준 60.77%를 기록했다. 앞서 한남대는 2017년 62.96%, 2018년 57.67%를 기록했다. 우송대도 한남대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우송대는 지난해 기준 등록금 의존율이 59.78%였으며 2017년 62.16%, 2018년 59.72%로 드러났다. 대전대는 지난해 기준 56.54%, 2017년 55.67%, 2018년 52.38%를 보였다. 건양대가 유일하게 등록금 의존율이 절반이 채 되지 않았다. 건양대는 지난해 40.79%, 2018년 34.57%, 2017년 40.87%를 기록했다.

수년 째 등록금 동결 기조가 이어지고 있지만 대전 사립대학 대다수가 학교를 운영하는데 학생 등록금 수입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수입 재원을 다변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3월부터 1학기 등록금 반환을 요구가 거세진 가운데 대학들이 재정 여력이 없다는 이유로 별다른 대책 없이 일관 이유도 전체 수입에서 등록금 수입이 상당 부분을 차지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건국대를 비롯해 전북대 등 사립대와 국립대의 등록금 반환 움직임도 구체화되면서 지역사립대들의 등록금 반환 압박도 심화될 전망이다.

대전의 한 사립대 관계자는 "정부 예산사업 등을 유치하기 위해 대학 보직교수들이 사활을 걸고 있지만 마냥 쉽지 만은 않다. 사실상 학생 등록금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학령인구 감소세도 급감할 것으로 보이면서 대학 내부적으로도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