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초기대응 미숙 지적

당진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초기대응 미숙 지적

5일, 당진전통시장 내 마트 들러... 전통시장 임시 폐쇄

  • 승인 2020-07-08 10:27
  • 수정 2020-07-08 11:17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역학조사 결과 브리핑 (2)
김홍장 시장이 확진자 이동 동선을 발표하고 있다.


당진시는 7일 세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동시에 발생함에 따라 어제에 이어 8일 오전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의 이동경로를 공개하자 초기 대응이 미숙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홍장 시장은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중 2명이 당진전통시장 내 판매점에 들른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자는 카자흐스탄 발 비행기를 타고 5일 오전 8시 40분에 인천공항에 입국했고 공항 내 음식점에서 식사를 한 후 12시 30분 해외입국자 전용 공항버스, KTX, 콜밴을 이용해 오후 3시 30분 당진에 있는 숙소에 도착한 것.

이후 오후 4시 43분경 1번과 2번 확진자는 동일 원룸 거주자인 지인과 함께 당진전통시장 내 위치한 생필품 판매점을 들러 약 10분 정도 머물렀다.

김 시장은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는 총 2명으로 전통시장에 함께 동행한 지인과 시장 내 판매업소의 계산원으로 접촉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며 "확진자와 같은 건물에 주거하는 카자흐스탄인 3명과 건물 임대인에 대한 코로나19 검체검사 결과 또한 음성"이라고 밝혔다.

확진자들은 7일 보건소 음압 구급차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으며 시 보건소는 확진자 숙소와 이동동선 전체에 대해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김 시장은 "발표내용은 확진자의 진술과 신용카드 내역, CCTV를 바탕으로 역학조사관에 의해 분석된 사항"이라며 "추후 추가로 파악되는 사항이 있으면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히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8일 자정까지 당진전통시장 운영을 일시 중지키로 결정했고 지난 달 30일 개정된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기준」에 의거, 접촉자가 발생하지 않은 이동 동선을 비공개로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8일 현재 내국인 32명, 외국인 28명 등 총 60명이 코로나19 관련 자가 격리 중에 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4.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5.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1.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