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중순 "여전히 당론 유효" VS 남진근 "부결책임 전가안돼"

권중순 "여전히 당론 유효" VS 남진근 "부결책임 전가안돼"

대전시의회 의장단독 후보 權 사퇴철회 시의회 정상화 모멘텀되나
비권파 친권파에 쓴소리 5인 원구성 협의체 제안 갈등뇌관은 여전

  • 승인 2020-07-08 18:55
  • 수정 2020-07-08 18:55
  • 신문게재 2020-07-09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로 단독 추대됐지만 본회장에서 부결돼 의원직을 내려놓기로 한 권중순(중구3) 의원이 8일 전격 사퇴를 철회했다.

지역 정가에선 극심한 원구성 내홍을 겪고 있는 시의회가 정상화 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의견과 친권파(친권중순)와 비권파(비권중순)의 견해차가 커 갈등 뇌관이 여전하다는 분석이 교차하고 있다.

권중순 의원은 8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퇴 철회는 여전히 유효한 당론에 따라 제 소임을 다하기 위한 마지막 충정으로 받아드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 악순환을 끊어 내겠다는 일념으로 시의회에서 농성을 하고 있는 동료를 보며 그 염원을 실현하는 방법을 고민한 결과, 사퇴를 철회하고자 결심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2년 전 제8대 시의회 출범 때 후반기 의장을 맡기로 의총에서 결정된 바 있다. 또 최근 후반기 원구성 앞 열린 의총에서도 단독후보로 추대된 바 있다. 소위 확실한 '명분'을 가진 권 의원이 사퇴 의사를 번복했고 싸늘한 여론을 감안하면 이날을 기점으로 시의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당내 기류가 확산 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권 의원은 의장 후보 재등록 여부에 대해선 "간담회 과정을 통해 후보등록을 할지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론짓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여지를 열어놨다.

권 의원이 사퇴 철회 의사를 밝힌 데는 지역 국회의원들의 지원사격과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시의원들이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권 의원이 사퇴 의사를 밝힌 이후 5선 중진인 이상민(대전 유성을) 의원과 초선 박영순(대덕구)·황운하(중구) 의원 등이 농성 현장을 방문해 격려했고, 의원총회 당시 합의 내용은 시민과의 약속이라는 데 입을 모은 바 있다.

하지만, 뇌관은 여전하다. 권 의원 의장선출안(案)에 대해 무효표를 던진 이들의 반발이 여전한 탓이다. 의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던 한 시의원은 "비권파에서 3명이 의장 후보에 등록할 것으로 보이는데, 모두 나갈 순 없기에 한 명으로 좁힐 생각"이라며 "계속해서 의논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권파로 분류되는 남진근 의원(동구1)도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친권파에 대한 대립각을 세웠다.

남 의원은 이날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원구성 파행에 항의 농성 중인 동료의원들은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면서도 "부결의 책임을 전적으로 상대방에 전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쏘아부쳤다. 그러면서 "그동안 의원 간 소통이 원만치 않았으므로 후반기 원구성에 있어 5명으로 원구성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의회는 8일 친권파와 비권파 간 일부 의원을 추려 1차 간담회를 가진 뒤 9일 전체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