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불법체류 외국인 가족 2명 확진…이틀 연속 발생

코로나19 불법체류 외국인 가족 2명 확진…이틀 연속 발생

  • 승인 2020-07-09 11:32
  • 수정 2020-07-09 11:32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금산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발생해 보건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신규 확진자 2명은 지난 7일 확진 판정받은 금산 2번 우즈베키스탄 출신 불법체류 가족이다.

이로써 금산지역 코로나 확진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금산 3번 확진자는 금산 2번 확진자의 함께 거주한 배우자(20)로 임신 3개월 째 임신부로 확인됐다.

4번 확진자는 만 3세 여야로 추부마전어린집 원생이다.

이들은 지난 6일까지 금산 2번 확진자 함께 거주하던 가족이었지만 접촉자 확인과정에 누락됐다.

블법체류자인 금산 2번 확진자가 가족의 존재 사실을 숨겼기 때문이다.

뒤늦게 현장 확인을 통해 가족의 존재를 파악한 보건당국이 이들을 격리 초치하고 이동 동선을 조사 중이다.

추부마전어린이집에 다녔던 금산 4번 확진자는 6월 26, 29, 30일 3차례에 걸쳐 등원했다.

7월 1이 이후에는 외출하지 않아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산 3번 확진자 또한 딸을 어린이집에 등.하교 시키는 외에 별다른 외부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다.

금산3번 확진자와 첩촉한 마전, 추부어린이집 2개소는 7월 20일까지 일시 폐쇄조치 됐다.

접촉 아동 47명과 교직원 16명은 검체를 채취해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한 결과 8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틀 연속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추부면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불법체류자인 금산 2번 확진자가 외국인 일자리 알선 모집책을 한 것으로 확인된 때문이다.

금산 2번 확진자가 자가격리 중에도 10일간 이탈해 일자리 모집책 활동을 계속해 왔다.

추부면에 위치한 중부대학교에 재학 중인 외국인 대학생은 900명에 안팎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에는 방학 중 자국으로 귀국하지 않고 산업체 현장 등에서 돈벌이 하는 학생들이 다수다.

또 중소기업이 산재한 지역은 금산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 근로자가 거주하는 지역이다.

우즈베키스탄 출신 금산 2번 확진자는 주로 우즈베키스탄 출신 대학생들의 일자리를 알선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같은 국 출신의 외국인 근로자의 일자리도 소개했을 가능성이 높다.

실제 중부대 학생 5명이 2번 확진자와 접촉했다고 자진신고 했다.

중부대 기숙사에서 자가격리 중인 이들은 검채 검사결과 7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틀 연속 확진자 발생하면서 추부면 지역사회는 감산확산 불안감에 우려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허술한 자가격리 관리와 외국인 근로자 관리가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 지역에 체류 중인 외국인 대학생, 근로자에 대한 전수 조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화영 보건소장은 "불법체류자인 확진자가 가족의 존재 사실을 숨겨 동선파악에 혼선을 가져왔다"며 "자자격리 이탈로 판명시 형사고발 조치하고 출입국관리사무소와 협력해 강제출국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이어 "자가격리 이탈 방지를 위해 공무원 1대1 매칭, 모니터링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