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후보 3선 권중순 VS 초선 이종호 후보등록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후보 3선 권중순 VS 초선 이종호 후보등록

친권-비권 양자대결 압축 13일 본회의장 표대결
원구성 과정 갈등탓 승패 떠나 시의회 급랭 불보듯

  • 승인 2020-07-09 18:23
  • 수정 2020-08-10 09:40
  • 신문게재 2020-07-10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권중순 이종호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인 권중순(왼쪽) 의원과 이종호(오른쪽) 의원.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로 3선 권중순 의원(중구3)과 초선 이종호 의원(동구2) 의원이 9일 각각 등록하면서 친권(친권중순) 대(對) 비권(비권중순) 양자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의총에서 합의한 당론이 본회의장 두 차례 투표로 부결된 이후 후보등록 데드라인 까지 당내 격론이 이어진 끝에 계파별로 1명씩 나선 결과다.

대전시의회 22석 중 21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은 9일 간담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 선출에 대한 의견을 나눈 끝에 결론을 내지 못하고 2명의 후보가 나서게 됐다. 이날 간담회에선 의원들 간의 논쟁은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5일 의총에서 '후반기 의장은 권 의원으로 한다'를 지켜야 한다는 의견과 본회의 부결로 새 후보를 선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첨예하게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의원들은 서로의 이견이 계속되자 간담회장에서 빠져나오기도 하는 등 친권 대 비권파간에는 일촉즉발의 강대 강 대치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후보등록과 본회의 일정을 뒤로 미루자는 의견을 낸 의원들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급기야 계파마다 한 명씩 의장 후보를 내세우며 13일 본회의장 표 대결로 후반기 의장이 가려지게 됐다. 진통 끝에 후반기 의장 선출 구도는 짜였지만 원구성 과정에서 누적된 두 계파의 갈등 탓에 당분간 시의회는 살얼음판 정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친권과 비권 중 한 명이 당선된다 하더라도 서로를 향한 비난이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이다.

조성칠(중구1) 의원은 "민주당 소속 의원으로서 자기들 스스로 정한 당론을 따르지 않은 이들을 이해할 수 없다"며 "공천 받을 때만 당이 필요한지 의문이고, 정당정치의 기본이 통용되지 않은 이 상황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한 반박 논리도 여전하다. 정기현(유성3) 시의원은 "당론을 지키지 않아 정당 민주주의를 훼손한 부분에서는 정당내에서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하겠지만, 의회의 관점에서는 소신과 양심에 해당하는 부분"이라며 "또 다른 당론 내에서 새로운 대안을 세우는 것이 더 큰 파행을 예방하는 길"이라고 맞서고 있다.

이를 두고 정치권은 '당론'을 어기며 후반기 의장 후보에 오른 후보에 대해선 징계 처분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당론 위반의 꼬리표가 따라붙으며 '살생부'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해석까지 나온다. 최악의 경우 탈당까지 고려될 수 있으며 2년 뒤 공천여부는 자연스레 물건너간다는 게 지역 정가의 분석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당론 위반에 대해선 엄중 징계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당론으로 규정됐으나, 이를 어긴다면 강력 징계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현 사태를 두고 의원 개인 간의 의견이라고 하기엔, 민주당 전체에게 해를 가할 수 있기 때문에 징계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의장 후보엔 민태권(유성1)·조성칠(중구1) 의원과 미래통합당 우애자(비례) 의원 등 3명이 등록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