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각 재외공관 국내 방역과의 공조 만전" 당부

정 총리, "각 재외공관 국내 방역과의 공조 만전" 당부

코로나19 이후 186개 공관장 참석 첫 화상회의… "우리 외교 한 단계 도약 방안 제시" 기대

  • 승인 2020-07-09 22:51
  • 수정 2020-07-09 22:51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해외 유입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각 재외공관에서는 비자 발급 등 업무를 철저히 관리해 '국내 방역과의 공조'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9시부터 2시간 동안 강경화 외교부 장관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재외공관장 화상회의'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있고, 최근에는 해외유입 확진자도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어 "코로나19를 계기로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이 달라졌다"며 "우리의 'K-방역'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원칙 아래에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이룬 성공사례로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진단키트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 지원을 통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은 우리의 외교적 자산이 되고 있다"며 "외교의 높아진 위상과 넓어진 지평을 활용해 국제협력을 선도하고 국제 거버넌스 확립에 기여할 절호의 기회"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대면 외교'가 정상화되면서 한동안 멈췄던 '외교의 시계'가 조금씩 움직이고 있다"며 "코로나19 이전과 달리, 우리 외교가 고민해야 할 지점과 범위가 훨씬 더 넓어졌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화상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이후 모든 공관장이 참석하는 첫 번째 화상회의로 각국 대사관, 총영사관, 대표부 등 총 186개 재외공관의 공관장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전체 재외공관장 회의'가 화상으로 열리는 것은 외교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들었다"며 "특별하게 마련된 자리인 만큼, 코로나19 위기를 딛고 한국 외교가 한 단계 도약하는 방안이 제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 화상회의가 '코로나19의 국제적 대응방안'을 논의하는데 그치지 않고, '새 시대를 여는 대한민국 외교의 방향'을 고민하는 진취적이고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끝으로 최근 재외공관원과 가족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전해지고 있는 데 대해 "걱정이 크다"면서 "현지 상황이 위험하고 열악하겠지만, 방역 수칙을 잘 준수하고, 건강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충분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