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문 정국' 여진… 통합, 성추행 의혹 전방위 압박

'조문 정국' 여진… 통합, 성추행 의혹 전방위 압박

"추모도 중요하지만, 진상규명 중요"
민주, 당 차원 대응 기조 고심 분위기

  • 승인 2020-07-13 14:33
  • 수정 2020-07-13 14:33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조사하는 이해찬 대표<YONHAP NO-3172>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래통합당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난 13일 박 시장이 받던 비서 성추행 의혹을 거론하며 전방위적인 압박에 나섰다.

장례절차가 끝난 만큼 이젠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단 게 통합당의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차원의 대응 기조를 놓고 고심에 들어간 모습이다.

성일종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은 13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 사회운동가, 서울시장 등으로 일해오며 우리 사회에 많은 기여를 한 분"이라면서도 "추모가 끝난 후엔 여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이 이뤄져 피해 여성의 억울함도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 위원은 "과거 미투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줬던 더불어민주당도 당연히 동참하리라 생각한다"며 "피해 여성의 억울함을 해결하는 것이 공정과 정의이고, 권력형 성범죄를 근절시키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같은 입장을 보였다.

통합당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서울시 관계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따져본다는 방침이다. 당내에선 이번 사안을 국정감사까지 끌고가 이슈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대화 나누는 김종인-성일종<YONHAP NO-2264>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성일종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민주당은 당 차원의 공식적인 입장 발표를 자제한 채 의혹 당사자인 박 시장의 사망으로 실체적 진실 규명이 어려워졌다는 의견이 의원들 사이에서 나왔다.

진성준 의원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논란이 되는 문제에 대해 필요하다면 조사가 이뤄질 수 있겠지만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분이 타계한 상황에서 진실이 드러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노웅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은 죽음으로 모든 것을 말했다. 고인에 대한 과도한 정쟁 및 희화화, 지나친 옹호도 생산적이지 않다"며 "고인이 남긴 공과 모두 역사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인권 활동가이자 3선 서울시장 업적이 있는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언행은 삼가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고(故) 백선엽 대장의 조문과 국립현충원 안장에 대한 논란도 이어졌다. 통합당은 백 대장의 서울현충원 안장을 주장하는 반면 정의당은 현충원 안장을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공식 입장 발표 없이 당 지도부와 차기 당 대표 후보군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2.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3.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4. 당진시, 집중호우 피해 현장점검
  5.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