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수 의원 "충남도, 민항유치 전담반 구성해야"

김옥수 의원 "충남도, 민항유치 전담반 구성해야"

충남도의회 임시회 5분 발언서 선제적 대응 주문

  • 승인 2020-07-14 17:56
  • 수정 2020-07-14 17:56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김옥수 의원(비례, 한국)
충남도의회 김옥수 의원(비례·사진)이 충남의 하늘길을 열기 위한 도 차원의 민항유치 노력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14일 열린 제323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우리 도는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공항이 없어 물류 교통과 관광 활성화에 한계를 겪고 있다"며 "산업 경쟁력 강화와 국내외 관광객 접근성 제고, 도민 교통복지 증진을 위해 민항유치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민항유치 사업은 서산에 위치한 공군 제20전투비행단의 기존 활주로를 이용해 공항 터미널 등 민간항공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의 사전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결과 신규 공항건설 사업비 대비 10% 수준인 490억원 정도로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한 상태다.

하지만, 일부 언론보도에서 국토부가 제주공항 포화 등을 이유로 2025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에 도민들의 실망이 큰 상황이다.

김 의원은 "당초 목표인 2023년 취항할 수 있도록 도지사 직속 민항유치 전담반(TF)을 구성하고 중앙정부, 관계기관과 협약 등 긴밀한 협의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충남이 환황해권 교통·관광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도가 적극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2.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3.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4.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5.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