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공연계 최초로 안심예매제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 도입

고양문화재단, 공연계 최초로 안심예매제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 도입

  • 승인 2020-07-30 11:01
  • 염정애 기자염정애 기자
고양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재)고양문화재단(이사장 이재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공연계 최초로 '객석거리두기'를 적용한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을 개발하고 7월 말부터 정식 서비스에 돌입했다.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급격히 달라진 관람문화를 고려해 새롭게 개발한 시스템으로, 관객에게 안전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면서 관람 만족도를 높이고 주최 측에는 객석 운영의 효율성을 개선시키는 대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존 시스템에서 '객석거리두기' 예매는 사전 일괄 1 객석씩 띄어 앉기로 설정된 좌석을 구매하는 것이었다. 반면, 새롭게 개발된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관객 스스로 동반관람인 수를 설정할 수 있도록 해 가족, 친구, 연인 등과 함께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관객이 예매 시 구매 티켓수를 설정하고 좌석을 선택하면, 선택한 좌석 좌우로 1 객석씩 띄어앉기가 자동으로 설정되는 것이다.

한편, 이와 같은 변화는 입장료 수입을 향상시키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객석거리두기' 공연시 가용 객석이 최대 50%였던 기존 시스템과 달리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최소 가용 객석이 50% 이상, 상황에 따라 최대 70~80%까지도 가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은 시험 운영과 기술적인 점검을 마치고 7월 27일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정재왈 고양문화재단 대표이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연장은 운영 전반에 걸쳐 큰 도전과 변화에 직면해 있으며, 이러한 예측 불가한 환경 속에서 공연을 주최하는 측이나 관객 모두 이에 적응하기 위한 희생과 불편을 크게 감수하고 있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따로또같이 예매시스템'이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도 관객들이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공연장을 찾고, 우리는 물론 공연을 주최하는 많은 예술가, 단체들이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오전까지 짙은 안개 오후엔 대체로 맑아
  5.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