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침수 피해 대전 아파트 복구상황 점검

정 총리 침수 피해 대전 아파트 복구상황 점검

"재발 방지 위한 확실한 대책 주문"

  • 승인 2020-08-02 08:44
  • 수정 2020-08-02 15:08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801000318_PYH2020080102250001300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집중호우로 침수피해을 본 대전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를 찾아 복구피해 상황 점검과 함께 주민들을 위로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대전 서구의 코스모스아파트를 찾아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과 대전시민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장 고통을 겪는 시민들을 잘 보살피기도 해야 하겠지만,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실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어 "사고가 나거나 재해가 발생했을 때 그때그때 땜질식으로 처리할 일이 아니고, 미리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며, 예방이 안 돼서 재난을 당했다 하더라도 임시방편이 아닌 항구적인 대책을 세우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결과적으로 국민의 세금을 아끼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309㎜의 기록적인 폭우로 대전 서구 코스모스아파트 2개 동 1층 28세대가 침수피해를 봤다.

이에 25세대 4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차량 78대가 물에 잠겼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