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의료계 집단행동 자제 대화로 풀어야"

정 총리 "의료계 집단행동 자제 대화로 풀어야"

잇따른 소방관 희생… 안전에 각별한 주의 촉구

  • 승인 2020-08-02 17:24
  • 수정 2020-08-02 17:24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최근 의사협회가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에 반발하면서 오는 14일 집단휴진을 예고한 데 대해 "7일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이 1차로 예고된 상황"이라며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그간 많은 의료인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묵묵히 헌신해온 것을 잘 알기에 현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건복지부는 의료계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만일의 경우 국민에게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상황별 대응방안을 치밀하게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많은 국민이 공공의료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절감하고 있고,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도 우리 의사 수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의대 정원 확대를 비롯해 공공 의대 설립 등 정부의 공공의료 강화정책 배경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전날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적지 않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 3일까지 최대 300mm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이란 기상예고를 언급하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급경사지, 강변 등 위험지역에 대한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지난 31일 전남 구례와 2일 오전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소방관의 안타까운 소식에 대해 정 총리는 "생명을 구하려다 사고를 당한 소방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국가와 국민은 결코 잊지 않겠다"면서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 이후 6월 생산·소비·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가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데 대해 "결국 탄탄한 방역이 곧 경제회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철저한 방역태세를 견지하면서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