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연수 중구의장 "낮은 자세로 구민 섬기며 의정 활동 할 것"

[인터뷰]김연수 중구의장 "낮은 자세로 구민 섬기며 의정 활동 할 것"

제8대 중구의회 의장 선출 인터뷰

  • 승인 2020-08-09 16:17
  • 신문게재 2020-08-10 4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0806_144121737
25만 구민의 복지증진, 생활 편의 시설을 위해서라면 삭발도 어려워하지 않는 이들이 있다. 대전 중구의회는 야구장 신축 논란이 있었을 때, 중구 유치를 이행해 달라며 대전시청사 앞에서 삭발 시위를 하기도 했다. 항상 낮은 자세로 중구민을 가장 먼저 생각하고, 집행부와 소통하며 견제도 느슨하게 하지 않겠다는 중구의회 김연수 의장을 만나 앞으로 이끌어나가게 될 의정 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후반기 의장 선출 소감은.

▲어느 의회나 마찬가지겠지만 의장에 당선되고 기쁨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더욱 느낀다. 의장에 오르기 전에 느꼈던 것보다 책임감, 중압감이 더욱 상당하다. 막중한 임무를 맡았지만 혼자 의정 활동을 펼쳐나갈 수는 없다. 우리 의원님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주민들의 격려가 필요하다. 이런 응원이 있다면 항상 낮은 자세로 구민을 섬기면서, 의원들을 모시고, 의정 활동을 수행해 나갈 것이다.



-전반기 의정 활동 성과를 꼽는다면.

▲전반기에 야구장 신축 유치 문제로 논란이 일었다. 중구에는 25만 구민이 있지만, 대부분의 공공기관이 중구를 떠난 상황이다. 공동화 현상이 찾아올 수도 있는 시점에 야구장까지 유치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사실에 가만히 있을 순 없었다. 이에 우리 중구의회에서도 적극 나서서 중구에 야구장 유치를 주장했다. 대전시청사 앞에 찾아가 삭발투쟁도 하고, 거리 시위 등을 해 야구장을 지켜냈다.



-의회 운영에 방점은.

▲재선의원으로서 지난 6년간 7대에 이어 8대에도 의정 활동을 정말 열심히 해왔다고 생각한다. 집행부에 날카롭게 질문도 쏟아내고 대안도 제시하기도 했다. 후반기에는 의장직을 수행하다 보니까 직접적인 실무에 접근하는 것이 그다지 많지는 않겠지만, 우리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분위기 조성하고자 한다. 먼저 의정활동에 힘이 실릴 수 있도록 의원들의 화합을 도모하겠다. 더 나아가 집행부와도 소통을 강화하고 대화를 통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지역 현안 중 특히 신경 쓰고 있는 것이 있다면.

▲노후 동 행정복지신축, 주차장 확보율, 도시가스 보급률 등 많은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특히 요즘 부동산 경기가 과열되고 있는데 용두동, 선화동, 중촌동, 대흥동, 부사동 등에 재개발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재개발 사업은 인구 유입과 세수 증진까지 도모할 수 있기 때문에, 의회 차원에서도 적극 검토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겠다.



-구민들에게 한 마디.

▲우리 중구민들의 복리증진을 위해서라면 중구의회가 적극 나서서 지켜내고 앞장 설 것을 약속드린다. 주민과도 많은 대화와 소통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그야말로 주민의 대표기관으로서 그 기능을 성실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뜻을 정확하게 알아야 하니까 각종 공청회를 진행해서 의견도 듣고 합의안을 돌출해낼 생각이다.

대담=박태구 행정산업부장, 정리=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0806_144121737_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4.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