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 승인 2020-08-09 08:47
  • 수정 2020-08-09 09:17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비피해
중도일보 db
9일인 일요일엔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더 많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전과 세종, 충남엔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대부분의 지역에 비가 내리겠고, 충남 서해안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해상에 발달한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게 형성돼 남서풍을 따라 우리나라로 유입된 영향으로 풀이되는데, 지면 마찰에 이해 비구름대가 더 발달한다면,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더 확대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날 최고기온은 26~30도까지 오르겠고, 최저기온은 21~23도를 보이겠다.

여기에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발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해 항공교통과 해상교통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2.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3.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4.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5.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1. [목요광장] 테스형, 고맙습니다.
  2. [우창희의 세상읽기]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뜨거운 논쟁
  3. 군위군, 지난해 주요 10대 성과 발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유치 확정'
  4.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5. [코로나19 사태 1년] 대유행 기로마다 종교발 확산… "기독교 불신 해소해 나가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