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 대응' 공공의료 강화에 472억 추가 투입

경기도 '코로나 대응' 공공의료 강화에 472억 추가 투입

2차 추경·예비비 긴급 편성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목표
방역도우미 등 일자리 창출
첫 정신질환자 선별 진료소
중증환자 치료 병상 마련도

  • 승인 2020-09-16 16:14
  • 신문게재 2020-09-17 6면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49744948741_41bf0a06a2_o
경기도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올 하반기 경기도의료원 운영 지원 등 공공의료 강화에 약 472억 원을 추가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공공의료체계 유지에 집중적으로 예산을 지원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겠다는 취지다.

도에 따르면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에 코로나19 관련 예산 434억 원(국비 239억 원, 도비 195억 원)을 편성, 경기도의회 심의가 진행 중이다"라며 "예비비 38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2회 추경을 통해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인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에 158억6000만 원을 투입해 필수운영경비 부족분을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1억8000만 원을 들여 경기도의료원 6곳에 방역 도우미를 5명씩 총 30명 배치해 병원 방문자를 대상으로 소독지원에 인력을 투입해 취약계층을 위한 희망 일자리사업을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경기도립정신병원에서는 전국 최초 정신질환자 대상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며, 이를 위해 1억6000만 원을 투입한다.

또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진료강화 프로젝트(G-ICU)에 14억 원을 지원해 중증환자 치료병상 구축, 운영에 나선다.

이 프로젝트는 공공병원이 공간을 내고 정부와 지역 민간의료기관이 전문 의료인력을 파견하는 형태의 협력 모델로, 코로나19 확산 시 의료자원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현재 7개 병상이 마련돼 있으며 인력과 장비를 배치해 총 15개로 병상을 늘릴 계획이다.

경기도의료원 안성·포천·파주·이천병원에는 24억4000만 원을 투입해 경기도 긴급의료지원단 파견을 지원하고, 도는 지난달 18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등에 배치할 의료전문인을 모집해 지난 10일 기준 의료인력 자원봉사 1073명을 모집해 73명을 배치했다.

이밖에 도는 ▲코로나19 응급의료기관 시설 설치비용 지원(3억1000만 원) ▲코로나19 격리입원치료비(26억2000만원) ▲접촉자 격리시설 운영(4억1000만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45억5000만원) 등을 이번 2차 추경예산안에 포함시켰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18일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4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된다.

한편 도는 지난 3월 1차 추경에 306억원, 예비비 251억 원 등 총 556억원을 확보해 대규모 선별검사센터 설치, 중증환자진료 민간종합병원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투입한 바 있다.

경기=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무안군 학생에 코로나 지원금 10만원씩
  5. 대전의료원 2차 점검회의 진행... 이르면 11월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