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푸른 순간, 검은 예감 │게오르크 트라클 │민음사 │김재혁 옮김

  • 승인 2020-09-26 09:17
  • 수정 2020-09-26 14:05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푸른순간
푸른 순간, 검은 예감

게오르크 트라클 │민음사 │김재혁 옮김



짧은 생, 우울과 죄의식, 실존의 고통 속에서 살았던 시인이 있다.

그는 새로운 세계의 도래를 누구보다 아프게 맞이했고, 기존 세계의 몰락을 노래하며 내면에 쌓이는 우울과 고통을 다채로운 색채로 발산했다.

오스트리아의 시인, 표현주의 대표 시인 게오르크 트라클(1887.2.3~1914.11.3)이다.

민음사는 세계시인선 46번째 시집으로 트라클의 대표 시를 한 권에 모았다. 몰락하는 세계를 움켜쥐고 예민한 정신으로 진리를 찾고자 했던 시인의 100년 전 기록이다.

게오르크 트라클의 시에는 수많은 색채가 등장한다.

'아, 그들은 갈색의 고요를 깨뜨린다 (까마귀들 중)', '검은 우듬지에는 침묵이 산다 (겨울에 중)', '밝은 초록은 피어나고 다른 것들은 썩는다 (화창한 봄 중)', '자줏빛 밤바람에 실려 달콤한 향 내음도 올라온다 (헬리안 중)' 등등 푸른색, 붉은색, 황금빛, 은색, 검은색, 갈색 등 모든 작품에서 색이 등장한다.

이는 표현주의 미술의 시작과도 중첩된다. 표현주의 회화는 현실을 뛰어넘어 주관적 감정과 감각의 주체를 표현하는데 구도나 구성에 있어 전통적인 규범을 파괴하고 강렬한 색채가 특징이다. 당시 시인은 표현주의 회화 작가들과 적극 소통하며 시와 그림으로 교감했고, 그 영향이 자연스럽게 자연을 표현하는 색채로 구현된 것으로 보인다.

독일의 철학자 하이데거는 "시야의 폭, 사유의 깊이, 말 행위의 단순 소박함이 형언하기 어려울 정도로 친밀하고도 영원하게 빛난다"고 남겼다.

한편 시선집 제목은 시적 특징을 잘 드러내 주는 표현으로 '푸른 순간'은 시「어린 시절」에서 검은 예감은 시「까마귀들」에서 진한 예감을 변형해 가져왔다.

또 시집에는 프란츠 마르크, 에곤 쉴레, 바실리 칸딘스키, 오스카 코코슈카, 막스 폰 에스테를레 등 표현주의 화가들의 작품도 실려 시와 그림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2.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