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전태일 평전│조영래 지음 │아름다운 전태일

  • 승인 2020-09-26 09:17
  • 수정 2020-09-26 14:04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전태일 평전
전태일 평전

조영래 지음 │아름다운 전태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1970년 11월 13일 전태일의 마지막 말은 이러했다.

전태일은 서울 평화시장에서 일하던 재단사였다. 무교육의 굴레 속에 묶인 버림받은 목숨들에게도, 저임금으로 혹사당하고 있는 노동자들에게도, 먼지 구덩이 속에서 햇빛 한번 못 보고 열여섯 시간을 노동해야 하는 어린 여공들에게도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요구'가 있다는 것을 밝히기 위해 전태일은 몸을 불살랐다.

"우리는 당당하게 인간적인 대접을 받으며 살 권리가 엄연히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태껏 기계 취급을 받으며 업주들에게 부당한 학대를 받으면서도 바보처럼 찍소리 한 번 못하고 살아왔다. 그러니 우리 재단사들의 모임은 바보들의 모임이다(본문 175p 중)"라고 바보회 결성 이유를 밝혔다.

만 스물 두 살의 젊은 청년. 그의 몸에 댕겨진 불은 노동자들이 핍박받았던 참혹했던 노동 현장, 그 배후였던 사회의 모순을 해결하고자 했던 열망이었다.

이 책은 전태일이 세상을 떠난 지 50주기를 맞아 출간된 '전태일 평전' 개정판이다.

전태일 평전은 초판 발간 후 세 차례 개정이 이뤄졌는데, 50주기 평전은 2009년 세 번째 개정판을 따랐다. 여기에 전태일 일기와 수기를 별색으로 처리했고, 일본식 외래어 등 요즘에는 쓰이지 않는 단어에는 주석을 달았다. 편집 가독성 높이고 연표 보강 작업도 진행했다.

지은이 조영래는 졸업 후 사법시험을 준비하던 시기 전태일 분신 항거 소식을 접했다. 1971년 서울대학생 내란음모 사건'으로 구속돼 1년 6개월간 투옥됐고, 1974년 민청학련 사건으로 6년 동안 수배 생활을 겪었다. 복권 후 인권변호사로 활동했으나 1990년 폐암으로 타계했다.

한편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해달라는 입법청원이 10만 명 이상을 돌파하며 이른바 '전태일 3법'은 지난 22일 노동 관련 주요 법안으로 국회에 회부 됐다.

이렇듯 전태일의 정신은 50년 전이나 현재나 유효하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2.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