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추석명절 훈훈한 온기는 '여전'

코로나19에도 추석명절 훈훈한 온기는 '여전'

대전 갈마1.송촌동 복지만두레 회원들 추석맞이 송편 나눔 등 행사 펼쳐

  • 승인 2020-09-29 10:10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덕구 송촌동
지난 24일 송촌동 복지만두레가 저소득층 가정에 추석맞이 행복꾸러미 전달했다. 대덕구제공
코로나19 상황에도 추석 연휴에 훈훈한 온기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지역 복지만두레 등은 추석맞이 사랑의 송편을 나누거나, 추석맞이 행복꾸러미 등을 전달하고 있다.

29일 일선 자치구에 따르면 서구 갈마1동 복지만두레(회장 김용문)는 최근 추석맞이 사랑의 송편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복지만두레 회원들은 송편을 관내 저소득 주민 30세대에 전달하면서 추석맞이 즐거움을 함께 나눴다.

김용문 복지만두레 회장은 "추석 송편을 전달하며 독거 어르신의 안부를 살피며 외로움을 덜어드리는 데 보람을 느낀다"며 "혼자 지내실 어르신들이 송편을 맛있게 드시고 건강하게 지내시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김기중 갈마1동장은 "명절 때 외롭고 쓸쓸한 이웃이 많은데 이날 행사를 통해 소외된 이웃들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길 소망한다"며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정성을 가득 담아 송편을 전달해 주신 복지만두레 회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대덕구 송촌동 복지만두레도 저소득층 가정에 행복꾸러미를 전달하는 등 온정을 전했다. 송촌동 복지만두레(회장 최상재)는 최근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내 저소득 홀몸 어르신 28세대에 추석맞이 행복꾸러미를 전달한 바 있다. 이날 송촌동 복지만두레 회원 11명이 참석해 추석 연휴기간 동안 필요한 식료품과 과일 등(3만 원 상당)을 포장해 저소득 어르신 가정에 직접 방문해 전달하고 돌봄 공백 예방을 위한 안부도 살폈다.

한 어르신은 "이번 추석에는 코로나19 때문에 자녀들을 만나기 어려울 것 같아 쓸쓸한 기분을 느꼈다"며 "그런데 송촌동 복지만두레 덕분에 추석 명절을 풍족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아 고맙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상재 복지만두레 회장은 "장기화 되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고 지치는 이 시기에 작은 나눔이지만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온기를 나누기 위해 앞장서는 송촌동 복지만두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