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당일 최대정체 빚고 연휴전날 교통사고 가장 많아

추석당일 최대정체 빚고 연휴전날 교통사고 가장 많아

한국도로공사와 도로교통안전공단 분석

  • 승인 2020-09-29 09:39
  • 수정 2020-09-29 12:48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귀성귀경2
29일 교통정체 예상도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인 29일 전국에서 479만대의 차량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지난 5년간 추석 연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연휴 시작 전날 사고비율이 가장 높았다.

한국도로공사와 도로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9일 전국에서 479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0만대가 움직일 것으로 전망된다.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 퇴근 후 귀성차량에 평소 주말 이상의 정체가 예상되며, 귀성방향 차량 혼잡은 오후 6시부터 시작돼 다음날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또 지난 5년간 추석 연휴의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귀성 차량이 증가하기 시작하는 연휴 시작 전날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이후 추석 연휴 동안 1만3505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는데 연휴 전날이 평균 825건으로 가장 많았고 연휴 첫날이 578건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연휴 전날 퇴근시간대(18시~20시)의 사고 건수가 14%로 가장 높게 나타나 퇴근 후 귀성길 안전이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귀성귀경
이번 추석 당일인 내달 1일 가장 많은 교통량이 발생해 귀성과 귀경 양방향으로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귀성방향 정체는 오전 6시부터 시작돼 오후 1시~2시에 가장 극심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방향에서는 오전 9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3시~4시쯤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신승철 도로교통공단 안전본부장은 "이번 해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고속버스나 열차 등 대중교통을 대신해 자가용을 이용한 이동이 늘어날 수 있어 장거리 이동 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뒷좌석 탑승자도 반드시 안전띠를 착용해야 한다"고 안전운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2.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3.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4.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