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추석 연휴 첫날 치안활동·화재예방·대응상황 점검

정 총리, 추석 연휴 첫날 치안활동·화재예방·대응상황 점검

  • 승인 2020-09-30 13:28
  • 수정 2020-09-30 15:45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KakaoTalk_20200930_142206950_01
KakaoTalk_20200930_142221028_03
정세균 국무총리는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공주소방서와 공주경찰서 신관지구대를 찾아 근무 중인 대원들을 격려하면서 추석연휴 치안활동과 화재예방 및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사진= 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오전 공주경찰서 신관지구대와 공주소방서를 방문해 추석 연휴에도 최일선에서 일하는 경찰관과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치안활동 및 추석 연휴 화재예방·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날 먼저 공주경찰서 신관지구대를 들러 추석 연휴에도 근무하는 경찰관들을 격려하면서 "범죄나 교통사고 같은 사건 사고들은 예방이 최고"라며 "철저한 예방을 통해 이번 추석 연휴가 아무 사고 없이 잘 지나갈 수 있도록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번 추석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계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성공적인 방역을 위해 경찰도 힘을 잘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현장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무전으로 격려와 당부의 말을 전하면서 "8개월이나 지속하는 코로나19 상황 속 방역현장에서 경찰관들이 맡은 바 임무를 다해줘 감사하다"며 "정부의 모토인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면서 국민 곁에 서 있는 경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어 공주소방서를 방문, "공주는 백제의 옛 도읍으로 역사와 문화의 향기가 살아 숨 쉬는 아름다운 고장인 만큼 공주소방서가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화재에 신속히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화재는 예방이 최선"이라며 "추석 연휴에는 명절의 들뜬 분위기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공주소방서 관계자들은 주민들이 안전하게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특별경계근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안전의 최일선에 있는 소방관들의 처우에도 관심을 두고 지속해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정 총리의 현장 방문에는 이철구 충남지방경찰청장과 박수빈 공주경찰서장, 정문호 소방청장, 손정호 충남소방본부장, 류석윤 공주소방서장 등이 함께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4. [포토 &] 새의 죽음
  5.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3.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