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원전해체 기술, 체르노빌서 실증한다

한국 원전해체 기술, 체르노빌서 실증한다

원자력연-우크라이나 원전 해체기술 실증연구 협약

  • 승인 2020-10-15 16:54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원전 해체 기술을 체르노빌 원전에서 실증할 수 있게 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은 지난달 우크라이나 주정부기관(SAUEZM)과 원전 해체 핵심기술 검증을 위한 협약을 원격으로 체결하고 내년까지 원전해체 핵심기술에 대한 실증과 해외 진출을 위한 실용화 모델을 발굴한다.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은 1986년 사고 발생 후 현재까지 모든 원자로의 가동을 멈춘 상태로 원전 해체를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오는 2045년까지 시설을 유지하며 밀폐 관리하고 그 이후 본격적인 해체 단계에 돌입할 계획이다.

두 기관은 내년까지 해체 핵심기술 중 하나로 꼽히는 방사성 콘크리트 처리기술, 방사성 오염 금속기기 제염기술 등에 대한 기술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방사성 콘크리트 처리기술은 원자력 시설 해체 후에 발생하는 콘크리트 폐기물을 높은 열과 물리적 힘을 가해 골재와 시멘트로 분리, 처리하는 기술이다. 방사성물질은 대부분 시멘트 부분에 함유돼 있어 골재와 시멘트를 분리하면 방사성 폐기물량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

방사성 오염 금속기기 제염기술은 넓은 면적의 건물이나 대형 기기들에 거품 제염제를 도포하고 세척해 방사성물질을 제거하는 기술로 제염액 사용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이 외에도 방사성폐기물 처리기술, 현장측정 기술, 광역 오염부지 토양 처리기술, 주거지역 오염 복원기술을 연이어 실증할 계획이다.

박원석 원자력연 원장은 "이번 협약은 원전 해체 분야에서 현장 경험이 풍부한 우크라이나 측과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미래지향적 파트너쉽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원전 해체 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기술역량을 발전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