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 추풍천 하천정비사업' 하도급 수주 경쟁 치열

'200억 추풍천 하천정비사업' 하도급 수주 경쟁 치열

지역업체 등 10개 전문건설사 경쟁 참여
최종 4개 업체로 압축
실행단가 적용 공사현장 저가 하도 시 부실시공 우려

  • 승인 2020-10-28 11:13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200억 추풍천 하천정비공사'를 하도급 하려는 지역 전문건설사들의 수주 경쟁이 치열하다.

도급액 100억이상 공사로 실행단가를 적용해 설계, 발주한 공사로 하도급으로 이윤을 남기기 어려운 구조다.

하지만 지역 업체를 포함해 10여개 전문건설업체가 하도급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칫 저가 하도에 따른 부실시공이 우려된다.

금산군이 발주한 추풍천 하천정비사업은 총사업비 281억을 투입해 하천 2KM 구간을 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공사구간에는 6개의 교량이 재가설되고 하천 주변으로는 친수공간 및 산책로가 조성된다.

보상비를 제외한 토목공사 입찰 추정가격은 141억원으로 낙찰률을 적용한 도급액은 110억 정도다.

여기에 관급자재비가 75억으로 순 공사비는 185억원 이지만 설계변경 등을 감안하면 실제 공사비는 200억원 정도로 늘어날 수 있다는 발주처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공사는 지난 8월 28일 전국 입찰을 통해 공주시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태산종합건설이 도급사로 낙찰됐다.

추풍천 하천정비사업은 조달청의 긴급공고가 올라오면서 공사 참여를 기대하는 지역 업체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태산종합건설은 최근 부분 하도급을 위해 전문건설사를 대상으로 하도급 견적입찰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지역의 6~7개 전문건설사를 포함해 대전 등 1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하지만 상당 수 업체들이 시공실적이 미흡해 자격 미달로 제외되고 최종 4개 업체로 압축됐다.

도급사가 저울질 중인 최종 4개 업체 중에는 지역 2개사와 지역 외 2개 업체로 알려졌다.

문제는 어느 업체가 하도급 업체로 결정되더라도 최소 이윤 조차 남기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100억 이상 공사의 경우 실공사비를 적용한 달리 현장단가라고 하는 실행단가로 설계된 때문이다.

실행단가 설계에는 공사이윤이 반영되지 않는다.

따라서 설계가에 입찰률을 적용하고 여기에 하도급률을 감안하면 실투입 공사비는 설계가의 70%를 크게 넘지 않는다.

자칫하면 이윤은 커녕 인건비도 조차 건지지 못하는 적자시공을 면하지 못하기 일쑤다.

대형 공사의 저가 하도급에 따른 부실시공 우려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럼에도 여러 지역 업체들은 '속빈강정' 같은 하도급 수주경쟁에 목메는 것은 생존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귀뜸이다.

태산종합건설 관계자는 "하도급을 희망한 금산지역 여러 업체 중 시공실적을 갖춘 적격 업체는 예상 보다 적었다"며 "현재 4개 업체를 놓고 검토 중으로 공동도급사들과 협의를 거쳐 이달 중에는 하도급 업체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5.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1.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2.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3.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4.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5.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