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시정연설에 '지역균형 뉴딜' 강조

문 대통령, 시정연설에 '지역균형 뉴딜' 강조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
지역 주도사업 적극적으로 뒷받침
與 뜨거운 함성 野 피켓시위 '대조'

  • 승인 2020-10-28 16:42
  • 신문게재 2020-10-29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예산안 시정연설 하는 문 대통령<YONHAP NO-4096>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지역균형 뉴딜'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지역을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목표 아래 지역이 주도하는 창의적 사업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28일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서 "지역균형 뉴딜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디지털·그린·안전망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기본 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여,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정부는 그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지역밀착형 생활 SOC, 혁신도시, 규제자유특구 등 국가균형발전을 힘 있게 추진해왔다. 그러나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며 현 지역불균형 문제를 짚었다.

이어 "지역균형 뉴딜은 지금까지 추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더욱 힘을 불어넣고, 질을 높여줄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중심을 지역에 두어 모든 국민의 삶 속에서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 코로나 이후 시대, 삶의 공간과 일터를 크게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이 주도하여 창의적으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한다면 정부로서 할 수 있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국가균형발전은 여와 야가 따로 없다. 국회에서 지역균형 뉴딜에 지혜를 모아주신다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특히 "지역의 주력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는데도 힘을 쏟겠다"며 "산단의 스마트화와 노후 산단의 대개조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중소기업을 스마트화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선 "이제는 방역에서 확실한 안정과 함께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뤄야 할 시간"이라며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겠다.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남북관계에 대해선 "연결된 국토, 바다, 하늘에서 평화는 남북 모두를 위한 공존의 길"이라며 "사람과 가축 감염병, 재해 재난 극복을 위해 남과 북이 생명·안전공동체로 공존의 길을 찾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약 4분 뒤 시작됐다. 국민의힘이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수색에 거세게 항의하면서 본회의장은 문 대통령 입장 전부터 시끄러웠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 연설 중에도 단 한 차례 박수를 치지 않았고 퇴장시에는 '이게 나라냐' 등의 내용이 들어간 피켓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연설 중 뜨거운 함성과 함께 26번의 박수를 쏟아내 대조를 보였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문 대통령,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YONHAP NO-3904>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전동킥보드 함께 예방해요" 대전경찰청 교통사고 예방 간담회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5. [포토 &] 같이 갈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