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모기 지난해보다 20배 증가 '요주의'

일본뇌염 모기 지난해보다 20배 증가 '요주의'

충남보건환경연구원, 일본뇌염 예측사업 결과 발표

  • 승인 2020-11-01 10:29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작은빨간집모기
작은빨간집모기
충남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일본뇌염 예측사업'을 실시한 결과, 일본뇌염 모기가 전년 대비 20배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일본뇌염 예측사업은 일본뇌염 예방을 위한 매개 모기 감시사업으로 모기 활동이 시작되는 지난 4월부터 지난달까지 실시했다.

도내 예산지역 농가에 유문등을 설치해 매주 2회 모기를 채집한 후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의 출현 여부를 조사하는 방식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의 매개 밀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은빨간집모기의 발생률은 올해 여름철 긴 장마로 인한 고온다습한 서식환경이 조성돼 지난해 0.1%보다 대폭 증가한 2%로 나타났다. 이 조사 결과는 일본뇌염 주의보·경보를 발령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일본뇌염은 모기가 전파하는 인수공통 바이러스성 감염병(3급)으로 7∼14일의 잠복기를 가진다. 감염자의 95% 이상은 무증상자로 자신도 모르게 지나가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으로 끝난다.

하지만, 이 바이러스가 뇌로 침범하면 고열과 함께 경련, 의식불명, 혼수상태로 진행되며 이 중 30%는 사망하고 회복되더라도 여러 가지 합병증에 시달리게 된다.

연구원 관계자는 "일본뇌염 예방을 위한 최선책은 실내·외에서 모기장을 활용하거나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적절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백신 접종을 통해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당부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2.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3.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1.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2. '사무장병원 의혹' 대전 A종합병원 수백억 진료비 환수 위기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4.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5. [포토] 롯데백화점 대전점 돌아온 겨울 '어그'로 따뜻한 겨울 준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