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취업 선배와의 대화' 특강

'해외취업 선배와의 대화' 특강

월드옥타, 배재대학교에서

  • 승인 2020-11-25 16:42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temp_1606287402226.1061507796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25일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에서 해외취업을 준비하는 국내 구직 청년들 30명을 대상으로 '해외취업 선배와의 대화’특강을 개최했다.

이날 월드옥타 뉴질랜드 오클랜드지회 차세대 정주은 스마일네이처 대표가 '해외취업 이야기 및 뉴질랜드 취업 환경'을 주제로 강의했다.

temp_1606287418444.-1428538069
오클랜드지회 차세대 정주은 대표는 "현재 뉴질랜드에는 2만 5000여 개의 기업들이 외국인을 고용하고 있고, 이들 외국인 고용 사업장들은 고용주 사전인가를 신청해 승인을 득한 경우만 외국인을 고용할 수 있게 된다"며 뉴질랜드 취업환경을 소개했다.

이어 정 대표는 "본인이 정말 해외 취업을 원하는지, 충분한 고민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며, “확신이 선 다음에는 해외 취업에 첫발을 과감하게 내딛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주은 대표는 뉴질랜드의 유명 레스토랑 인턴을 시작으로 메인 쉐프가 됐다. 정 대표는 한국 무역회사에 근무한 경험과 요식업 경력을 살려 현재 한국과 오세아니아 간 건강식품과 식품을 수출하는 회사를 창업해 운영하고 있다.

선배와의 대화 후엔 이경종 월드옥타 부회장의 특강도 이어졌다.

이 부회장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진출해 사업한 노하우를 들려준 후 학생들에게 해외 진출 시 마음가짐과 기업가 정신을 함양할 것을 주문하면서 현지인들의 생활과 문화, 해외 생활에 필요한 노하우 등을 들려줬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맞춰 거리두기 등 준칙을 철저히 적용한 가운데 진행됐다.

하용화 월드옥타 회장은 “월드옥타는 지난 10월 21일부터 오는 12월 17일까지 대전 배재대학교와 부산 영산대학교에서 해외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옥타 프로그램' 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옥타 프로그램' 은 해외취업환경에 대한 이해와 이력서 컨설팅, 그리고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체류중인 월드옥타 차세대 사업가와 한인 CEO 특강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고 소개했다.

일일 강사가 된 월드옥타 회원과 차세대들은 학생들에게 해외진출의 도전 정신과 기업가 정신을 비롯해 해외취업에서의 마인드 리셋, 현지인들의 생활과 문화, 해외생활에 필요한 노하우 등을 현지 상황에 맞게 설명해주고 있다.

한편 월드옥타는 배재대와 지난 7월 24일 한인경제네트워크 및 차세대육성사업을 활용한 글로벌 취업-창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선재 배재대 총장은 "월드옥타에서 추진하는 한인경제인들의 해외진출 성공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OKTA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의 실정과 현실을 일깨워주고 모국 청년들의 해외진출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