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 승인 2020-11-29 13:16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KakaoTalk_20201129_131454335
(위) 닉 킹엄 (아래) 라이언 카펜터  사진=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화이글스는 29일 외국인 투수 닉 킹엄(28)과 라이언 카펜터(30)를 영입했다.

우완 정통파 투수 킹엄은 196cm의 뛰어난 신체조건과 높은 릴리스 포인트를 갖춘 이닝이터형 선발투수로,

직구 외 다양한 구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메이저리그에서 19경기, 마이너리그에서 143경기를 선발투수로 출전한 만큼 다수의 선발투수로서 경험을 통해 많은 이닝 소화 능력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 킹엄은 2020시즌 SK와이번스의 외국인 투수로 KBO리그에 데뷔했으나 팔꿈치 뼛조각 제거술로 시즌을 조기 마감한 바 있다.

구단은 현지에서 킹엄의 몸 상태를 확인, 수술 전 구위를 회복했다고 판단해 영입을 결정했다.

킹엄의 계약 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25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 등 총 55만 달러다.

라이언 카펜터는 지난 시즌 대만프로야구(CPBL)에서 활약한 좌완투수로, 역시 196cm의 훌륭한 신체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 메이저리그 14경기, 마이너리그 158경기, CPBL 24경기 등을 선발투수로 출전한 경력이 있다.

직구 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등 안정된 제구력을 갖춘 변화구를 바탕으로 한 경기운영 능력이 뛰어나 팀의 좌완 선발 한 축을 담당해 줄 것은 물론 킹엄과 함께 이닝이터로서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카펜터의 계약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30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 등 총 50만 달러다.

한화이글스는 외국인 투수 계약을 마침에 따라 팀의 뎁스를 고려한 외국인 타자 계약을 진행할 방침이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2.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3.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4.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5.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1.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4.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