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건설기술로 정부세종 신청사 '안전사고 제로' 구현

첨단 건설기술로 정부세종 신청사 '안전사고 제로' 구현

무사고 현장 목표, 2022년 8월 준공 예정...스마트건설 시스템 도입
조소연 본부장, "행안부 시행 신축사업이 안전관리에 모범 돼야"

  • 승인 2020-11-30 10:39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조소연1
조소연 행안부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이 정부세종 신청사 공사현장의 '안전사고 제로' 구현을 위한 스마트 건설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본부장 조소연)가 정부세종 신청사 공사현장에 스마트건설시스템을 도입해 안전 사각지대 없는 현장 관리(안전사고 제로)에 총력을 쏟고 있다.

정부세종 신청사는 지난 4월 착공해 오는 2022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관리본부에 따르면 건설 현장에는 안전모니터링시스템, 장비근접 알람센서, 드론현장관리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건설 시스템이 도입돼 있다.

먼저, 사물인터넷(IoT)와 모바일을 활용해 '안전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하고 작업자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위험지역 출입을 관제하고 있다.

또한, 중장비에 '장비근접알람센서'를 설치해 작업자가 장비에 접근할 경우, 장비 운전사와 작업자 모두에게 경고음이 울려 안전한 장비 운용을 가능하게 했다.

특히, 드론을 활용해 작업장의 면적, 체적을 측정하고 현장 변화를 실시간으로 관측하는 등 안전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특별 관리를 하고 있다.

정부세종 신청사 건립사업은 중앙행정기관 이전사업 일환으로 총사업비 3천300억 원이 투입되며 건물 연면적 13만4천489㎡(지하3층,지상15층) 규모로 2400여 명이 입주·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이번 정부세종 신청사 신축공사 현장에 도입된 스마트건설시스템을 통해 보다 안전한 청사 신축현장 관리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행안부가 시행하는 신축사업이 안전관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설현장의 안전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드론 활용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정부세종 신청사 건설 현장의 안전 관리를 위해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4.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5.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1.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2.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