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 승인 2020-11-30 10:56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1278155836
게티 이미지 제공
이토록 달콤할 수 있을까. 이토록 애잔할까. 인생은 어디로 가는 걸까. 나는 어느 길로 가고 있나. 한 사람의 역사는 인간의 역사라고 압축할 수 있다.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톨스토이의 통찰력이 아니더라도 우리는 진즉이 알고 있다. 냇 킹 콜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들려주는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가 이루지 못한 사랑의 잔상을 불러일으킨다. 남녀의 사랑의 서사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나른한 선율이 흐르고 사랑의 완성을 저버린 남녀는 회한과 괴로움으로 눈물 짓는다. 홍콩의 좁은 아파트 골목에서 어깨를 부딪히고 눈빛을 건네는 사이 모단(양조위)과 리첸(장만옥)는 감정의 파고를 예견한다. 번잡스럽고 스산한 홍콩의 밤거리에 낙엽이 뒹군다. 서로에게 향하는 격렬한 사랑의 징표를 모단과 리첸은 끝내 드러내지 않는다. 이것이 사랑의 본질인가. 인간은 사랑이라는 우주적 주제에 대해 다소 완고하다. 감추고 억누르고 도망가길 주저하지 않는다. 왕가위 감독의 사랑의 로망은 이렇게 완성된다.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는 '화양연화'를 위한 노래가 돼버렸다. 다가갈 듯 다가서다 뒤로 물러나고....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란 말도 '아마 아마 아마'란다. 딱 떨어진다. 결정하지 못하고 망설이다 안타까운 이별을 고하게 되니 말이다. 애틋한 감정만이, 괴로운 추억이 인생에서의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절을 역설적으로 대변한다. '이렇게 나날이 지나가고 난 실망하고 당신은 당신은 대답을 하지 아마, 아마, 아마~.' 지적이고 감미롭고 나른한 목소리가 몽환적인 홍콩의 뒷골목을 배회하는 사람들의 쓸쓸한 모습을 따라간다. 사람은 후회하면서 산다. 그 중 사랑에 대한 미련과 아쉬움은 고통스럽다. 인생의 뒤안길로 접어드는 계절, 가을에 잘 어울린다.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냇 킹 콜의 노래를 들으며 오랜만에 진한 커피 한 잔 마시고 싶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1.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3.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4.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