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생 등록률 100% 채운 지역대학 올해는?

신입생 등록률 100% 채운 지역대학 올해는?

수능 지원 인원 꾸준히 감소세 5만 5301명 줄어
원서접수 서울·수도권 비중 높아…쏠림현상 우려
대학가 SNS, 우편물로 홍보, 신입생 잡기 총력전

  • 승인 2021-01-13 17:33
  • 신문게재 2021-01-14 3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원서접수1
사진=중도일보 DB.
2021학년도 수시와 정시 모집이 마감된 가운데, 그간 신입생 입학 등록률 100%를 달성해왔던 대전권 대학이 올해도 목표를 달성할지 주목된다.

대학들은 신입생 입학까지 등록만 남겨두고 있는 만큼, 수험생들에게 대학을 소개하는 다양한 홍보 전략으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다만, 올해의 경우 수능을 치른 수험생이 감소하는 등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추세인 데다, 지역대 정시 경쟁력이 하락하는 등 수도권 선호 현상이 나오면서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있다.

13일 대학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한남대, 배재대, 목원대는 신입생 등록률 100%를 보였다. 충남대, 대전대의 경우 99%대를 보였는데, 등록 마지막 날 일부 학생들이 등록을 취소한 경우를 제외하곤, 모든 정원을 채웠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꾸준했던 정원 달성이 올해도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학령 인구가 줄어들면서다. 2021년도 수능 지원 인원은 49만 3433명이었는데, 전년과 비교해 5만 5301명이 줄었다. 재학생 지원 인원은 4만 7351명이 감소한 34만 6673명이었고, 졸업생은 9202명 감소한 13만 3069명으로 확인됐다.

수도권 쏠림현상도 두드러진다. 이번 정시모집 원서접수 결과 서울권 대학은 5.1대 1, 수도권 대학은 4.8대 1 수준을 보였는데, 지방대는 2.7대 1의 경쟁률에 그쳤다. 3대 1이 깨진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인데, 그만큼 서울과 수도권을 선호하고 있다는 얘기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학가에선 정시 모집 학생들을 잡기 위해 혈안이다. 각 대학은 코로나19로 비대면이 많아진 만큼, SNS나 우편물을 통해 대학을 소개하고, 제도와 시설에 대한 안내를 하고 있다.

한남대의 경우 '멘토교수제'를 통해 교수가 학생들에게 학교생활에 대해서도 알리고 있다. 배재대는 진로 탐색과 영어 기초학습을 제공하는 등의 활동도 펼치고, 교수진이 직접 학생과 연락을 취해 대학에 대한 상담도 진행한다. 목원대는 SNS 등을 통해 장학금 혜택 등을 홍보한다.

지역대학 관계자는 "사실상 해마다 목표 달성을 해 왔는데, 올해는 경쟁률도 밀리고, 학생 수가 감소하면서 위기의 해가 될 가능성이 높다"며 "남은 기간 지원한 수험생들에게 대학에 대한 소개와 다양한 홍보를 통해 최종 등록률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