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겨울철 농가 효자작목' 냉이·달래 수확 시작!

태안군, '겨울철 농가 효자작목' 냉이·달래 수확 시작!

갯바람 맞고 자라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아

  • 승인 2021-01-21 09:54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냉이 선별작업 (2)
최근 태안지역 농민들의 겨울철 고소득 작목으로 각광받는 냉이와 달래 수확에 한창이다. 사진은 냉이를 선별하는 모습.


달래 수확(원북면 이곡리)(2)
최근 태안지역 농민들의 겨울철 고소득 작목으로 각광받는 냉이와 달래 수확에 한창이다. 사진은 원북면에서 달래를 수확하는 모습.


최근 태안지역 농민들의 겨울철 고소득 작목으로 각광받는 냉이와 달래 수확에 한창이다.

군과 농협에 따르면 태안에서는 매년 12월 중순부터 3월 중순까지 약 280여 t의 냉이를 수확해 출하하고 있으며, 현재 4kg에 4~5만 원 선으로 산지수집상 및 농협공판장을 통해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 등지에서 최고급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냉이는 단백질과 비타민 A, 비타민 C 등 각종 무기질이 풍부하고 간·위장 건강에 효과가 있으며 소화기능을 도와 입맛을 돋우는 한편, 눈 건강 유지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태안지역에서 생산되는 냉이는 갯바람을 맞고 자라 쌉쌀한 맛과 진한 향이 좋고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있어 단순한 나물음식이 아닌 건강식품으로 소비자들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태안 달래는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맛과 향이 독특하고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함유량이 많아 피로, 불면증, 빈혈, 중풍, 식욕부진, 동맥경화 등에 효과가 있어 도시민들의 건강식품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군 농기센터는 관내 냉이 재배 농가를 위해 냉이재배 생력화 시범 사업을 통해 이동식 하우스, 냉이 수확기 등과 함께 냉이 세척시설을 보급해 농가 경영비 절감과 일손부족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군 관계자는 “태안지역의 냉이는 해풍을 맞고 자란 무공해 농산물로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뿌리가 곧고 깊게 뻗어 상품성이 뛰어나다”며 “태안지역의 고소득 작목으로 정착되고 있는 냉이와 달래의 안정적인 재배를 위해 군에서도 다양한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1.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2.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연습 주력"
  5.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