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효열 보령부시장, 원산도 종합개발 현장 점검

고효열 보령부시장, 원산도 종합개발 현장 점검

취임 후 첫 현장방문…‘명견만리(明見萬里) 행정’ 주문

  • 승인 2021-01-24 10:39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고효열 보령부시장, 원산도 현장 점검 장면
고효열 보령부시장이 지난 21일 원산도 종합개발 현장을 찾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고효열 보령부시장이 지난 21일 원산도 종합개발 현장을 찾아 문제점과 보완사항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국도 77호 보령해저터널 개통공사가 올해 말로 다가옴에 따라 진행됐으며 지난 1일 취임 후 첫 행보다.

원산도 종합개발은 국도 77호 보령해저터널 개통공사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농어촌마을 상하수도 정비와 진입도로 개설, 공영주차장 및 공중화장실 조성 등 27개 사업이 실시되고 있다.

이와 함께 관광자원개발 분야로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 및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 등 4개 사업, 선촌항 국가 어항 지정 및 국도 77호 개통기념 'Big Show' 등 모두 34개 사업에 9676억여 원을 투입해 추진되고 있다.

이날 고 부시장은 당초 계획보다 앞서 올해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인 선촌항 공중화장실과 농촌유휴시설 창업지원사업, 원산도 테마랜드(진입도로) 조성사업 등을 살펴보고 관계 공무원에게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또한 쾌적한 도시 미관을 조성할 원산도 슬레이트 정비사업과 해양쓰레기 이동식 집하장 설치, 대중교통 노선, 지방상수도 및 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 농어촌 도로 확·포장 등에 대해 우선 처리할 것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고 부시장은 "세계에서 5번째로 긴 보령해저터널이 올해 말 개통되고 백신 접종 및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19 문제가 해소되면 지금보다 최소 10배 이상의 관광객이 원산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충남 서해안의 문화와 관광을 대표할 랜드마크로 우뚝 설 원산도를 명견만리(明見萬里)의 행정으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준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보령=이봉규 기자 nicon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