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저학년 등교수업 확대 놓고 교육현장 '기대반 우려반'

새학기 저학년 등교수업 확대 놓고 교육현장 '기대반 우려반'

구체적인 등교수업 확대 방안 발표
거리두기 2단계까지 초1~2 매일 등교…개학·방학 연기 없다

  • 승인 2021-01-28 16:42
  • 신문게재 2021-01-29 1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2019032001001896500082631
새 학기부터 유·초등 학생 중심으로 등교수업 확대 방침을 두고 교육현장의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원격수업이 장기화 되면서 학생들의 기초학습능력 저하 우려를 해소하고 돌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선 등교수업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반면, 매일 확진자가 수백 명씩 쏟아지는 상황에서 등교수업 확대로 학교 밀집도가 높아지는 데 따른 우려도 나온다.

교육부와 시·도교육감협의회는 28일 2021학년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가 새해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초등 저학년까지 등교 확대를 발표한 가운데 구체적 내용을 담았다.

유아와 초등학교 1∼2학년은 2단계까지 밀집도(전교생 중 등교 가능한 인원) 적용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했다.

2단계까지는 유치원생,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등교할 수 있다는 의미다.

거리두기 단계별 학교 밀집도 원칙에 따르면 1단계는 등교 밀집도 3분의 2를 원칙으로 하나 조정이 가능하고, 1.5단계는 밀집도 3분의 2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2단계가 되면 밀집도는 3분의 1이 원칙(고교는 3분의 2 이하)이나 최대 3분의 2까지 등교시킬 수 있고, 2.5단계에서는 유·초·중·고 모두 등교 밀집도 3분의 1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3단계가 되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된다.

올해 학사일정은 3월에 정상적으로 시작돼 여름·겨울방학도 연기나 단축 없이 예년처럼 정상 운영된다.

수능도 연기하지 않고 오는 11월 18일에 예정대로 치르게 된다.

이에 따라 돌봄과 학습 공백은 지난해보다 덜 할 전망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근 대전지역 IM 선교회 발(發) 집단감염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어 상황을 두고 '좀 더 지켜보고 결정해야 한다'는 걱정도 제기되지만, '등교 선택권'을 주장하는 의견도 있다.

더욱이 그동안 연휴 이후 집단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새 학기 등교 수업 확대는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는 게 교육 현장 목소리다.

한 학부모는 "완전히 코로나가 없던 당시로 돌아가는 게 아닌 등교 인원 확대는 현재 우려되고 있는 기초학력 등 교육 효과를 볼 것 같지 않다"며 "뚜렷한 방역 방법이 새롭게 마련된 것도 아니란 점에서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학교를 가도 걱정 안가도 걱정"이라면서 "학습공백이 너무 커져서 불안하긴 한데, 한편으로는 학교 현장에서 감염될까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