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사전 돌봄 중요성은 커지는데… 처우 개선은 '무소식'

문화재 사전 돌봄 중요성은 커지는데… 처우 개선은 '무소식'

문화재 훼손 사전 예방 위해 시행… 올해는 전국 8700곳 대상 진행
낮은 처우 탓에 현장 인력은 5~60대… 연령대 낮아도 이직률 높아
문화재청 "높은 연령대, 이직률 등 인지하나 예산 확보 어려움 있어"

  • 승인 2021-03-01 15:10
  • 수정 2021-03-02 08:44
  • 신문게재 2021-03-02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10225_142947019
문화재 훼손을 사전에 막는 '문화재 돌봄 사업'에 대한 중요성은 커지고 있지만, 현장 직원들의 낮은 처우는 제자리걸음이다.

인건비를 최저생계비로 설계한 탓에 직원들은 주로 5~60대로 이뤄져 고령화를 겪고 있다.

1일 문화재청과 문화재돌봄사업단에 따르면, 올해 문화재 돌봄사업은 국가지정문화재, 시·도지정문화재, 비지정문화재 등 870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예산은 총 305억 원을 투입한다. 문화재 돌봄사업은 문화재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경미한 훼손을 수리해 사후 보수정비 부담을 줄이고 보수 주기를 연장하는 상시·예방적인 문화재 관리 활동이다. 해당 사업은 2009년 문화재보호기금법 제정을 계기로 5개 시·도에서 시범 시행했다. 이후 2013년부터 전국 17개 시·도로 확대했다.

이전에는 문화재 훼손이 발생하면 사후에 보수하는 시스템이었으나, 돌봄 사업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돌봄 대상 문화재도 해마다 5~600개씩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낮은 처우 때문에 현장 인력은 5~60대가 대다수다. 문화재 전공자로 구성한 모니터링팀은 비교적 연령대가 낮은 편이나 유사 직종에 비해 이직률은 높은 편에 속한다. 장기적으로 문화재를 돌보고 보존에 힘써야 할 인력이 고령화되거나, 이직률이 높은 데에는 '급여' 때문이다. 인건비는 최저 생계비 수준이다.

대전 문화재 돌봄 사업단 예산은 8억 8000만 원이다. 이 중 인건비는 6억 원이다. 근무자는 총 21명으로 1인당 200만 원 정도 월급을 받는다. 사업비가 매년 오르고 있지만, 이는 관리할 문화재 대상이 늘어나 재료 등 비용에 소요돼 인건비와는 무관하다. 목공과 미장, 조경 등 문화재 수리 기능자들이 궂은 날씨에도 현장에서 업무를 하고 있지만, 대우는 형편없다.

대전 문화재 돌봄 사업단 관계자는 "해당 사업이 처음에는 일자리 창출로 시작해 보수 등 처우는 제대로 대우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전만 해도 인원의 60% 정도가 5~60대로 이뤄져 있다.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3~40대가 200만 원 수준의 월급을 받기엔 무리가 있어서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문화재청도 연령대가 고령화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으나, 예산 문제로 어렵다는 대답만 내놓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현장에서 문화재 보수 등 업무를 하는 경미수리팀은 50대 후반에서 60대가 주를 이루고 있다. 모니터링팀은 학·석사 수준으로 연령대가 비교적 낮으나 높은 이직률을 보인다"며 "임금이 낮다는 원인 때문인데, 처우 개선을 위해 고민 중이지만 예산 확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