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3일 도로공사 상대 세트스코어 3-1 勝
2~4세트 연속 따내며 승점 3점 확보

  • 승인 2021-03-03 21:42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3일 여자배구2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단이 3일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 승리를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 불씨를 살렸다.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단이 플레이오프 진출의 불씨를 되살렸다.

3일 오후 7시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구 홈경기에서 도로공사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KGC인삼공사는 2연승을 달리며 승점 32점으로 올라서며 리그 막판 플레이오프 진출팀 경쟁에 합류했다.

1세트는 인삼공사가 불안하게 시작하며 13대 25점으로 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선수들 득점이 부족했고 범실이 5개가 나왔으며, 공격성공률은 29%에 그치는 등 부진했다.

2세트부터 디우프를 중심으로 공격이 살아나며 내리 세 세트에서 승리를 거뒀다.

특히, 3세트에서 21-24점으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3점을 따내며 결국 역전까지 이루며 최종 스코어 28-26점으로 승리를 거뒀다.

3일 여자배구1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한국도로공사 프로 여자배구 경기에서 인삼공사 고민지 선수가 공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도로공사 선수에 오버넷을 선언한 심판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경고가 주어졌다.

4세트에서는 도로공사의 조직력이 흔들리면서 큰 점수차로 인삼공사가 리드를 잡았고, 25-16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디우프가 2개의 서브득점을 비롯해 39득점을 올리고 공격성공률 38.8%를 기록했다.

이와더불어 고의정이 3개의 서브 득점을 비롯해 11득점, 고민지가 10득점, 한송이 5득점 등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KGC인삼공사가 경기에서 패할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좌절을 결정짓는 중요한 경기였다.

고의정 선수는 "마지막 라운드 한 경기 한 경기를 열심히 하자고 선수들끼리 다짐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이길 수 있었어다"라며 "자신 있는 서브를 활용해서 플레이하겠다"라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