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주년 세계여성의날] "113년 전과 사는 모습 다르지 않은 듯"

[113주년 세계여성의날] "113년 전과 사는 모습 다르지 않은 듯"

민주노총 대전지부 소속 여성 노동자 정부 규탄 기자회견
"필수노동이라는 말로 포장, 노동 강요·희생 당연시" 지적
건보공단 콜센터 육아휴직 땐 팀장→ 팀원 직급 강등 규탄
간호사 일선 현장 어려움 토로… 여성 장애인 일자리 문제도

  • 승인 2021-03-08 16:58
  • 수정 2021-03-08 21:02
  • 신문게재 2021-03-09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akaoTalk_20210308_151023241
"2021년 오늘은 빵과 장미를 들고 여성이기 때문에 받던 무시와 차별을 깨 버리고자 목숨으로 저항을 시작한 113년 전과 사는 모습이 다르지 않은 듯합니다."

8일 113번째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대전지역 여성 노동자들이 열악한 노동환경을 지적하며 정부에 여성노동정책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콜센터 비정규직·간호사·돌봄 교사·장애인 등 코로나19를 겪으며 고통이 심화된 이들은 취약한 여성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투쟁을 예고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전지부는 이날 오전 대전 중구 용두동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열악한 현실을 고발했다.

이영주 수석부본부장은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니 참고 이겨내야 한다는 사회 분위기가 만들어졌다"며 "힘든 시기에 고통 분담을 이야기하며 필수 노동의 가치가 재해석되는 현재 여성 노동자는 어떤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다. 보건의료 영역이나 돌봄 영역이 공공성을 잃을 때 우리 사회는 혼란에 빠지고 그 피해는 모두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노총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산재 승인 판정을 받은 노동자가 속한 직업은 요양보호사·간호사·간호조무사·콜센터상담원이 가장 많다. 이들 모두 여성이 밀집한 일자리다. 지난 1월 고용률은 전 달 대비 2.9%p 하락한 47.7%다.

민노총 대전지부는 "중소영세제조업·관광서비스·방과후학교를 비롯한 일자리는 사라지거나 잠정적인 실업을 맞았으며 뒤이어 그들이 찾은 일자리는 택배물류창고 야간 분류작업과 코호트 격리된 요양시설의 단기 시간제 일자리"라며 "학교가 문을 닫고 공적 돌봄이 약화 되면서 가정 내 돌봄 부담으로 여성들은 퇴직을 선택해야 했다. 이런 시기 발표한 정부의 여성고용대책은 고용절벽에 놓인 여성들에게 실질적인 대책이 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여성 노동자들은 각자 영역에서 겪은 부당하고 불합리한 상황을 알리기도 했다. 이조은 공공운수노조 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장은 "2019년 11월에 교육 평가를 한다는 목적으로 120여 명의 상담사들이 기쁨조처럼 노래와 춤을 추고 재롱을 떨어야 했다. 우리가 남성이었다면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부장은 9년째 최저임금을 받고 있으며 육아휴직을 내면 팀장에서 팀원으로 직급이 강등되는 대전고객센터의 부당함을 꼬집기도 했다.

보건의료 영역에서의 남녀평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조항남 보건의료노조 충남대병원지부 조직부장은 "코로나 상황에서 방호복을 입고 한 달에 한 번 생리 날에 생리대를 교환하는 것만으로도 남성보다 여성이 힘이 든다"며 "배려해 달라는 게 아니다. 남녀 차별을 말하는 게 아니라 차별을 인정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2.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3.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4.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5.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