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리그 대전한국철도 1부리그 대구와 맞대결

  • 스포츠
  • 축구

K3리그 대전한국철도 1부리그 대구와 맞대결

대전한국철도 K리그 6위 대구FC와 8강 티켓 놓고 일전.
한국절도 2019년 4강 진출 경험, K1에 강한 K3팀

  • 승인 2022-05-24 15:3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clip20220524151457
대전한국철도가 25일 오후7시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K1리그 대구를 상대로 2022FA컵 16강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
K3리그(3부리그)대전한국철도와 K리그1(1부)리그 대구FC가 FA컵 8강 티켓을 놓고 일전을 치른다. 대전한국철도는 25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대구FC를 홈으로 불러들여 2022하나원큐 FA컵 16강전을 치른다.

대전한국철도(이하 한국철도)는 지난달 열린 FA컵 3라운드에서 K4리그 평창유나이티드를 연장 혈투 끝에 2-1로 승리했다. 한국철도는 전반 3분 선제골을 내주며 고전했으나 32분 박찬빈이 동점골을 넣어 균형을 맞췄고 연장전 후반 3분을 남겨 놓고 방찬준이 극적인 역전골을 넣으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16강에서 격돌하는 한국철도의 상대 팀은 K리그 1부리그 6위를 달리고 있는 대구FC다. 대구는 세징야를 비롯해 고재현, 라마스 등 리그 정상급의 스트라이커를 가진 팀이다. 특히 세징야는 리그 통산 190경기 73득점 49도움을 기록 중인 특급 외국인 선수로 지난 22일 열린 강원과의 경기에서 2개의 도움을 추가하며 팀 역사상 첫 번째로 50-50클럽(50득점-50도움)을 달성했다.

5골로 팀내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고재현 역시 대구의 핵심 전력이다. 고재현은 20세 이하 대표팀 출신으로 2019년 U-20월드컵 준우승 당시 주전멤버였다. 최근 물오른 골 감각을 선보이며 전성기 시절의 움직임을 되찾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대구FC가 한국철도에 앞서 있다. 최근 리그 경기에서도 대구FC는 5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철도는 5승 2무 6패로 리그 10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 열린 5경기에서 1승 3패 1무를 기록했다. 다행히 지난 21일 경기에서 천안에 승리하며 3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대구의 승리에 무게가 실려 있지만, 한국철도는 FA컵에서 프로팀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2019년 FA컵에서는 32강에서 K리그1 울산 현대에 승리하며 이변을 연출했고. 16강에서 서울 이랜드, 8강에서 강원FC, 4강에서 상주 상무까지 제압하며 준결승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지난해 FA컵에서는 2라운드에서 경남을 만나 0-1로 패했으나 대등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경남을 후반 종료까지 밀어붙였다.

김승희 대전한국철도 감독은 "우리 선수단 대부분이 K리그1, 2에서 경험을 쌓은 노련한 선수들이 제법 있다"며 "상대 전력이 막강하지만, 개의치 않고 우리만의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철도가 대구를 제압하면 8강에서 포항스틸러스와 성남FC와의 승자와 맞붙게 된다. 한국철도가 막강 전력의 K리그1(1부)팀을 제압하고 2019년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이민성 감독, 팬들의 질책 승리로 선물할 수 있어 다행이다
  3.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4.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5.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