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석환 "구민의 비서관으로 봉사" 중구의원 도전

  • 정치/행정
  •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김석환 "구민의 비서관으로 봉사" 중구의원 도전

이은권 전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
중구 '가선거구' 중구의원 도전장
"가장 낮은 자세로, 가장 아픈 곳 살필 것"

  • 승인 2022-05-24 19:28
  • 수정 2022-05-25 08:3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264469743_4500738453308469_7555554523985670621_n
국민의힘 김석환 대전 중구의원 후보.
국민의힘 김석환 대전 중구의원 후보가 "현장에서 소통하며 현장 중심의 정책제안과 해법을 제시하겠다"며 6·1 지방선거 각오를 다졌다.

이은권 전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인 김 후보는 이번 지선에서 중구 가선거구(은행선화·대흥·문창·석교·대사·부사동) 중구의원에 도전장을 냈다. 그동안 국회의원 비서관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 자문위원 등 다양한 경험을 중구 발전을 위해 쏟아붓겠다는 각오로 출마를 결심했다.

김 후보는 "2006년 민선4기 중구청장 선거 당시 홍보담당으로 시작해 최근 20대 대선 대전본부 상황실장을 맡으며 지금까지 16년간 대전과 중구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제 스승인 이은권 전 의원의 정신을 계승하고 그동안 쌓은 배움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우리 중구민들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구민을 올바르게 대변해야 하는 그 책무를 담당할 수 있는 자질과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진지하게 고민했다"며 "아직 많이 부족할 수 있지만 여러분과 소통하며 쉬지 않고 뛸 수 있는 열정이 있다. 구민 여러분의 비서관이자, 대변인, 일꾼, 그리고 친구로 인정받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장 낮은 자세로 가장 아픈 곳을 살펴야 한다고 배웠다"며 "주민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며 생활정치를 하고 싶다. 좋은 정책과 제도로 우리 구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이민성 감독, 팬들의 질책 승리로 선물할 수 있어 다행이다
  3.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4.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5.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