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 2회 감염 추정 사례도 늘어

  • 문화
  • 건강/의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 2회 감염 추정 사례도 늘어

11일 0시 기준 13만 7241명 신규 확진
충청권은 1만 5804명… 확산세 '뚜렷'
2회 감염 추정 17세 이하 취약

  • 승인 2022-08-11 15:58
  • 신문게재 2022-08-12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위중증·사망자도 지속 증가하고 있고, 재감염 추정 사례도 점차 늘어나고 있어 철저한 개인 방역이 요구된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3만 7241명이다. 전날(10일)보다 1만 4000여 명이 줄었지만,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27% 정도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16명 늘어 418명이다. 사망자는 59명으로 지난 5월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충청권은 1만 500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동일 기준, 충청권에는 1만 5804명(해외유입 포함)이 신규 확진됐다.

지역별 확진자는 대전 4268명, 세종 1053명, 충남 5844명, 충북 4639명이다.

확진자 중 재감염으로 추정되는 사례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코로나19 재감염 분석 결과에 따르면 7월 4주까지 2회감염 추정사례는 14만 2513명으로 확인됐다.

2회감염 추정사례를 주간별로 살펴보면 6월 4주(6월 19~25일) 1393명, 6월 5주(6월 26일~7월 2일) 1747명, 7월 1주(7월 3~9일) 3379명, 7월 2주(7월 10~16일) 8895명, 7월 3주(7월 17~23일) 2만 7713명, 7월 4주(7월 24~30일) 2만 8966명으로 점차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회감염 추정사례 분석 결과, 17세 이하 및 미접종군이 2회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7월 2회감염 추정사례 중 17세 이하의 비율은 49.2%로 2020년 1월 이후 확진자 중 17세 이하의 비율인 23.1%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재감염을 최소화 하기 위해 '최초 감염 회복 후 방역수칙 준수 유지' 및 '권장시기에 맞춘 권장 예방접종 완료'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속 가능한 일상 방역의 생활화를 위해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며 "특히 실외에 비해 감염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실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 준수, 주기적 환기, 밀집도 완화를 해야 하고 의심 증상 발생 시 진료를 받고 모임 참석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추가시간 광주에 동점골 2-2무승부
  2. 이민성 감독,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 전남전 최선을 다할 것
  3. 이민성 감독, 광주 같읕 팀을 이기지 못하면 희망이 없다
  4. 대전 펜싱 전국체전 사전 경기에서 금2개, 동1개로 좋은 출발
  5.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1. 제29회 대전광역시장기 생활체육 야구대회 2일 갑천야구장서 개막
  2.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3. UBE연구회 '2022년 가을정기학술대회' 성료
  4.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Ciclovia), '자전거천국' 세종시에도"
  5. 어기구, 맹견 소유자 의무교육 부실 "사고 예방 절실"

헤드라인 뉴스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인물 조사도 `속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
인물 조사도 '속도'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대해 대전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관련자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방재실 수신기 로그 기록을 바탕으로 방재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살피고, 화재초기 직원들의 대피와 출입 통제가 적절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29일 대전경찰에 따르면 전날 저녁 이뤄진 압수수색에서 방재실 수신기에 기록된 스프링클러 등의 설비 로그자료를 확보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화재가 발생했을 때 감지기가 이상을 감지하고 스프링클러를 정상 작동시켜 소화수가 방출되었는지, 그로 인해 소화수를..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지역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에선 통합버스를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립유치원 정상화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서 통학버스 확대 등 서비스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다. 9월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유치원 통학버스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대전의 국공립유치원 105곳 가운데 20곳인 19%만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반면 사립유치원은 150곳 중 141곳, 무려 94%에서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국공립 유치원의 통학버스 운영률이 사립유치원의 5분 1 수준에 불과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가뜩이나 비판의 중심에 선 9대 대전시의회가 내부 난맥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29일 열린 제267회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다. 신상 발언에 나선 의원들은 이번 정례회 기간 논란이 됐던 사안들에 대해 가감 없이 쓴소리를 냈다. 먼저 김민숙 의원(비례·민주당)은 자신이 대표 발의한 '대전시 출산 장려·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부결시킨 복지환경위원회에 비판을 가했다. 그는 신상 발언에서 조례의 정당성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복지환경위원회의 부결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인 황경아 의원(비례·국..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