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 "세종시민 환대 감동"

  • 정치/행정
  • 세종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 "세종시민 환대 감동"

전통문화 체험·K팝 버스킹 등 즐거운 추억 쌓아
세종시, 8일부터 12일 출국 시까지 대원들 지원
불가리아 소피아 시장·스카우트 연맹, 세종시에 감사 서한 전달

  • 승인 2023-08-13 12:13
  • 수정 2023-08-13 13:15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불가리아대원버스환송
최민호 시장 등이 12일 귀국길에 오른 불가리아 잼버리 대표단에 손을 흔들며 환송하고 있다.(사진=세종시)
세종시(시장 최민호)의 초청으로 8일부터 2박 3일 간 세종에서 머무르며 환대를 받았던 제25회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불가리아 대표단이 귀국길에 올랐다.

이번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 초청은 새만금 대회가 폭염으로 조기 종료되자 영외 프로그램으로 긴급 전환해 추진한 것으로 세종시와 우호 협력도시인 불가리아 소피아시 간 협약을 기반으로 이뤄졌다.

호수공원버스킹공연단체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이 호수공원 버스킹 공연단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에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은 초청 첫날인 8일 사찰음식 만들기와 다도 등 전통문화체험에 이어 야간에는 호수공원에서 K-POP 공연으로 세종에 대한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9일에는 국가대표 도심정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아 세종시가 추진 중인 2025년 국제정원도시박람회의 성공개최를 기원하고, 저녁 시간대에는 영평사에서 우리나라 전통문화인 '낙화놀이'와 '승무' 등을 즐겼다.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한 불가리아 대원들은 "대단하다(awesome)", "웅장하다(splendid)" 등 탄성을 쏟아내며 "한국의 오랜 전통문화를 경험할 수 있어 가슴 깊이 감동했다"고 말했다.

마지막 날엔 불가리아 대원들이 나서 세종시의 환대에 대한 답례로 불가리아 전통춤 공연을 선보였다.

아울러 한복 체험과 전문 공연단의 마술-퓨전 클래식 공연으로 불가리아와 세종지역 청년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보냈다.

불가리아대원환송행사단체촬영
세종시는 12일 한국영상대 국제관에서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 환송식을 개최했다.
출국 일정에 맞춰 12일 다시 세종을 찾은 불가리아 잼버리 대원들은 한국영상대 국제관 강당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최민호 시장의 인사와 불가리아 대표의 답사와 함께 세종에서의 추억이 담긴 영상·사진·기념품을 전달했다.

불가리아소피아시장감사서한
최 시장은 "폭염으로 빚어진 잼버리 대회 조기 종료가 오히려 우호협력도시 간 우정을 쌓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했다"며 "자국에 돌아가서도 대한민국 행정수도이자 미래전략수도 세종의 밝은 내일을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불가리아 대표단 바질스타브레브(Vasil Stavrev) 단장은 "한국에서 좋은 추억을 갖게 해준 세종시의 환대를 잊지 못할 것"이라며 "기회가 되면 세종시를 다시 한번 꼭 방문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환송 행사에서 불가리아 소피아시 시장과 불가리아 스카우트 연맹은 자국 잼버리 대원들을 환대해 준 세종시에 감사의 뜻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시는 11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퇴영식과 케이팝 콘서트 관람을 지원한 데 이어 12일 출국 시까지 버스와 인솔 인력을 지원하는 등 대원들의 안전한 출국을 책임졌다.

특히, 세종경찰청은 불가리아 대원들이 세종 도착 이후 모든 일정에 호위 차량을 지원하고, 세종소방본부와 조세재정연구원은 의료와 통역 등 운영인력을 지원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내포종합병원 조성 계획 괜찮을까… 부지 중도금 미납에 '무산' 우려감 증폭
  2. 대전시의회 김민숙, 우수의정대상 수상… "대전시민 위해 더욱 노력"
  3. 한기대, KOICA 에티오피아 직업기술교육훈련 관리자 온라인 연수
  4.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5. 대전교통공사 '갑천역 승리런' 이벤트 화제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행복 부르는 창작의 즐거움
  2. 대전도시공사 'CEO와 함께하는 자전거 퇴근' 눈길
  3. 신협중앙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업무협약 체결
  4. 충남중기청, 납품대급 연동제 공기업 간담회
  5. 안산.원촌지구, 첨단기술기반의 대전형 기회발전특구로 조성한다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