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무한한 사랑이 주는 따뜻한 힘… '할아버지와 순돌이는 닮았어요'

  • 문화
  • 문화/출판

[새책] 무한한 사랑이 주는 따뜻한 힘… '할아버지와 순돌이는 닮았어요'

김준영 지음│길벗어린이

  • 승인 2019-05-09 19:48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할아버지와순돌이는닮았어요
 길벗어린이 제공


할아버지와 순돌이는 닮았어요

김준영 지음│길벗어린이



주인공 '나'에게는 사랑하는 할아버지가 둘 있다. 태어난 날부터 품에 안아주던 할아버지와 그 모습을 꼬리를 흔들며 바라보던 순돌이다. 머리가 희끗희끗하고 입가는 쪼글쪼글한 할아버지는 유치원 버스가 오면 나를 안고 누구보다 빠르게 뛰는 달리기왕이다. 순돌이도 할아버지처럼 털이 희끗희끗하고 입가가 축 쳐져 있다. 유치원에서 내가 돌아오면 신이 나서 뛰어오는 모습도 할아버지와 닮았다.



내가 성장하는 동안 할아버지와 순돌이도 나이가 든다. 나와 함께 있을 땐 언제나 기운이 넘치던 둘은 어느 날 달라졌다. 할아버지는 내가 불러도 한참 뒤에야 나를 알아보고, 순돌이는 내게 달려오지 않는다.

곁에서 무한한 사랑을 주던 할아버지와 순돌이가 세월에 약해져가는 모습은 주인공을 가슴 아프게 한다. 예전처럼 안아주고 달려와 주던 모습을 다시는 바랄 수 없게 됐다. 그러나 아이는 무력하게 슬퍼하지 않는다. 할아버지에겐 그림책을 읽어 주고 순돌이의 엉킨 털을 빗겨주며 그들에게 받은 사랑만큼 그들에게 사랑을 표현한다.

책 『할아버지와 순돌이는 닮았어요』의 작가 김준영은 실제로 책의 주인공처럼 할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순돌이라는 이름의 래브라도 리트리버와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 행복한 일상의 기억을 연필과 크레용으로, 만지면 따뜻하고 보드라울 것 같은 일러스트에 담았다. 할아버지와 순돌이가 점점 더 쇠약해지면서 이별이 다가오는 순간, 할아버지의 옷과 순돌이 몸의 색이 점점 연하게 빠져나가도록 표현돼 아련한 느낌을 더한다. 사랑하는 가족이 더 이상 곁에 없어도, 함께했던 행복한 기억들이 살아가는 데 커다란 힘이 된다는 사실을 느끼게 하는 사랑스러운 그림과 다정한 이야기다.


박새롬 기자 onoin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3.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4.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5.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1.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2.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3.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4.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