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브리핑] 직장내 성범죄자 10명 중 3명이나 구제받아

[국감 브리핑] 직장내 성범죄자 10명 중 3명이나 구제받아

19년도 6개월간 7건이나 부당해고 전부인정

  • 승인 2019-10-08 15:05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1
한정애 의원실 제공.
최근 2년 6개월간 직장 내 성범죄로 해고된 가해자 10명 중 3명은 부당해고 처분받아 구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정애 의원이 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 구제사건 중 직장 내 성범죄로 분류된 사건 처리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52건 중 18건(일부 및 전부 인정 포함)이 부당해고로 인정돼 해고자들이 구제받았다.

2018년엔 85건 중 22건, 2019년 6월까지 6개월간 29건 중 7건이 피해자 조사도 없이 가해자 부당해고 판정을 내렸다.

현행 남녀고용평등법(14조 제1항)은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이 발생하면 지체없이 징계 조치 등을 행해야 한다고 규정하지만, 근로기준법(제23조 제1항)은 정당한 사유 없이 징계를 행하지 못하게 하는 조항이 있다. 따라서 해고를 한 직장 측은 직장 내 성범죄에 대한 당시 정황이나 증인신문 등을 통해 해고 적절성 여부를 직접 판단해야 한다.

한정애 의원은 "부당해고 구제사건 중에서도 성범죄와 연계된 사건은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면서 "근로기준법 기준으로 해고 사유와 징계 적정성을 판단할 뿐 아니라 남녀고용평등법에 따른 사용자 조치 적절성 여부도 판단요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