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대권도전 "거의 마음굳혀"…다시 불붙는 충청대망론

양승조 대권도전 "거의 마음굳혀"…다시 불붙는 충청대망론

"내부준비 거쳐 4·7 보선 後 선언"
로드맵 첫언급 주목 대망론 선점
"충청 결집" 난립 경계 대표 과시

  • 승인 2021-03-02 14:03
  • 수정 2021-05-02 14:0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AKR20201221089300063_01_i_P4
양승조 충남지사는 차기 대권 도전과 관련해 "거의 마음을 굳히려 한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얼마 전 중도일보와 전화통화에서 "내부적으로 준비과정을 거친 뒤 4·7 보궐선거 이후 날짜를 잡아서 (더불어민주당 경선출마)선언 하려고 계획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권에서 그를 둘러싼 대선 출마 관측은 끊이지 않았지만, 양 지사가 구체적으로 출마 시기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7보선 뒤 4말 5초(4월말~5월초)께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중도일보 보도(2월 24일자 1면)와 일맥상통하는 언급이다.

양 지사가 대권 도전 2022년 대선 정국 초반, 충청대망론의 시계는 그를 중심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양 지사는 경선 관련해 "물론 변수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일단 충남(충청)에서 마음을 모아줘야 하는 게 전제 조건"이라고 단서를 달았다. 그는 이어 "지역에서 뜻을 모아줘야 그 동력을 갖고 전국으로 나가 싸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차기 대선링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충청권의 주자가 난립할 경우 충청대망론 동력이 저하될 것을 경계하면서 자신이 지역 대표 대권 주자임을 우회적으로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 여권에선 양 지사, 보수 야권에선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충청대망론 주자로 분류된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여야 양측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넓게 봐선 부친 고향이 충남 공주인 윤석열 검찰총장도 후보군에 포함된다.

이 가운데 현재까진 양 지사만 대권 도전 의사를 분명히 하면서 충청대망론 간판을 달고 치고 나가는 형국이다. 심대평-이완구-안희정 등 전 도백(道伯)들이 이어온 '충남지사=대권주자' 전통적인 '정치 공식'도 이어갈 전망이다.

최호택 배재대 교수는 "대선은 결국 구도싸움으로 전라도 경상도가 아닌 충청도가 이 구도를 잡을 수 있는 상황이 올 수 있다"며 "지역 여야 주자들이 끊임없이 도전해야 설령 되지 않는다고 해도 정책 및 예산적 측면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충청대망론을 응원했다.

이어 "앞으로는 행정수도를 중심으로 충청권이 우리나라 정치·행정을 리딩할 것이기 때문에 차기대선에서 충청인들이 소외당하고 역할을 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미래에도 큰 희망을 안겨줄 수 없다"며 "충청대망론은 새로운 대한민국 국민통합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