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홈개막전 선발 김민우 투입…입장관중 1300명 제한

한화이글스 홈개막전 선발 김민우 투입…입장관중 1300명 제한

수베로 감독 "발전을 보이는 김민우 기대 많아"

  • 승인 2021-04-09 17:4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KakaoTalk_20210409_174248950
한화이글스가 9일 오후 6시 30분 홈 개막경기를 앞두고 경기장을 정비하고 있다. 이날 입장관중은 전체 좌석의 10%인 1300석을 개방한다.
한화이글스가 9일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홈 개막전에 블루칩 김민우를 투입한다.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은 "발전을 보여주고 있어 올 시즌 기대가 많고 유지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토종선발 김민우에 남다른 기대를 표현했다.

오후 6시 30분 개막하는 한화 대전 홈 첫 경기는 이글스파크 전체 1만3000석 중 10%인 1300석 개방됐다.

대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지난 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됐고, 당초 전체 좌석의 30%인 3600석을 개방하기로 했던 계획을 수정해 1300석으로 재종했다.

한화는 사전예매를 전면 취소하고 강화된 방역에 맞춰 입장권을 재발매했다.

수베로 감독은 경기 전 사전 인터뷰를 통해 "입장객이 더 축소돼 안타깝지만, 이렇게라도 팬들을 만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화는 발빠른 정은원(2루수)을 1번 타자로 앞세워 박정현, 하주석, 힐리, 노시환, 김민하, 정진호, 최재훈, 유장혁 순으로 상대 두산을 공략한다.

노시환은 지난 세 차례 출전에서 2루타 3개 등 안타 5차례에 타율 0.385, 하주석은 네 경기에서 6개의 안타와 2개의 2루타를 기록하며 타율과 출루율 각각 0.333을 기록 중이다.

수베로 감독은 "하주석은 본인의 능력을 보여줘야 할 때이고, 3번 타자를 맡을 능력을 가지고 있다"라며 계속 기용할 방침을 밝혔다.

또 이날 선발투수 김민우는 지난 4일 KT위즈를 상대로 마운드에 올라 5이닝 동안 20명의 타자를 상대해 삼진 3개를 잡고 피안타 4개에 묶는 등 기량을 입증했다.

반대로 두산은 선발투수 유희관을 내보낸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세종시, 갭투자 주의보
  4.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5.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