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40억 적자 '대전오월드', 활용법에 고심 깊어진 도시공사

작년 140억 적자 '대전오월드', 활용법에 고심 깊어진 도시공사

대전도시공사, 350억원 들여 오월드 시설현대화 사업 추진
지난해 적자 140억원, 현대화 사업에도 성과 없으면 세금 낭비 우려
도시공사 "과학산업 접목해 관련된 모든 산하기관과 협업할 것"

  • 승인 2021-04-11 18:16
  • 신문게재 2021-04-12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대전도시공사가 3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오월드 현대화 사업 활성화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매년 방문객 감소와 시설 운영비 등으로 수백억 원의 적자가 발생하는데, 현대화 사업마저 무용지물이 된다면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2020년부터 총사업비 1978억 원이 들어가는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사업 세부내용으로는 보문산 전망대 시설 확충, 전망대~오월드 모노레일 연결, 오월드 시설현대화 추진 등이 있다. 현재 시와 대전도시공사는 전망대와 오월드를 잇는 모노레일 연결에 180억 원, 오월드 시설현대화 추진에는 35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 19로 인해 사업 진척에 차질이 생겼지만, 앞으로 3년 동안 오월드 시설 현대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하반기에는 기본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내부 예산 금액은 240억 원이지만, 민간투자까지 포함해 총 350억 원의 사업비로 오월드를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030101000119700002181
오월드의 야심 찬 탈바꿈을 통해 지역 내 유명 테마파크에 대한 명성을 회복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오월드 사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매년 방문객 감소와 코로나 19라는 악재까지 겹쳐 상당한 적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현대화 사업에도 불구하고 현재와 같은 상황을 보이면 수백억 원의 혈세만 낭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오월드로 인한 적자만 140억 원이 발생하면서 어느새 오월드가 세금 먹는 애물단지로 전락한 상황이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오월드 운영과 관련해 매년 적자가 발생하고 방문객도 줄고 있어 내부에서도 사업 추진과 관련해 고심이 깊다"며 "현재의 계획으로는 대전 지역이 과학도시라는 특색에 맞게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등을 접목한 혁신적인 테마파크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을 진행하는 동안 테크노파크, 대전마케팅공사, 대전과학산업진흥원 등과의 협업을 통해 앞으로 오월드가 전국의 관광객을 유인하는 유명 테마파크가 되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