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 승인 2021-04-17 13:03
  • 수정 2021-04-17 15:5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서울이랜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야심 찬 출사표를 던졌다.

대전은 17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이랜드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경기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 감독은 "이랜드라는 상대와의 맞대결 보다 지난 라운드에 이은 좋은 기세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승점 3점만을 생각하면서 경기에 임하겠다"고 운을 띄웠다.

주중 FA컵 이후 선수들의 체력문제를 묻는 질문에 이 감독은 "경기 다음 날 연습경기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들을 이끌고 라인업을 구성했다"며 "FA컵은 패했지만 제가 추구하는 축구에 부합했던 경기였다. 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들에게 휴식을 줬던 부분이 있는데 컨디션은 나쁘지 않다. 로테이션은 잘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이랜드의 막강한 공력력에 대해선 "다른 팀들이 이랜드와의 경기에 너무 겁을 먹지 않았나 생각했다"며 "최근 이랜드의 경기를 지켜보며 준비를 많이 했다. 레안드로를 비롯해 주요 공격류트로 공이 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바이오와 에디뉴를 후반 라인업에 맞춘 이유에 대해선 "승부를 후반에 맞춘 것이 아닌 전반부터 승부를 걸 생각"이라며 "서울은 변칙전술이 있는 팀이다. 전반부터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이길 수 있는 팀"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인혁 파투를 최전방에 배치한 부분에 대해선 "몸 상태가 좋은 선수들이고 두 선수에 대한 활동량에 기대하고 있다. 원기종 선수도 후보에 넣었는데 득점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랜드와의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부분에 대해선 "신경을 쓰지 않을 순 없지만 9경기가 지나고 시즌 1라운드를 지나야 팀별로 장단점이 나올 것이다. 어린 선수들이라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선수들의 조직력과 자신감이 중요한 시기다. 2라운드 진입에 있어 더 좋은 위치에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늘 경기 승부처에 대해선 "실수를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전반전 선수들에 집중 못 하는 부분이 있는데 개선하려 노력하고 있다. 상대가 실점하지 않는 팀이지만 충분히 승산이 있는 경기"라며 사전 총평을 마쳤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文대통령 10일 특별연설…균형발전 언급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