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링 등판 앞둔 양승조 21일 양극화 토론회 촉각

대선링 등판 앞둔 양승조 21일 양극화 토론회 촉각

공동주최 의원 31명 원내 우군 확장 모멘텀?
'뜨거운 감자' 부동산 이슈선점 나서나 주목

  • 승인 2021-04-20 15:01
  • 수정 2021-04-20 15:29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restmb_allidxmake
차기 대선링 등판을 앞둔 양승조 충남지사의 21일 여의도행이 주목받고 있다.

충남도가 국회의원 30여 명과 함께 공동 개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하는 것인데 당내 경선돌입을 앞두고 약점으로 지적되는 원내 우군 확장을 위한 모멘텀이 될지 여부에서다.

조만간 여야 잠룡 행보가 본격화 될 가운데 최근 사회적 문제로 급부상한 부동산 분야 이슈 선점에 나선 것으로 해석되면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관심이다.

양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글래드호텔에서 열리는 양극화 해소를 위한 토론회에 참석, 주택정책권한에 대한 지방 이양 등과 관련한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이날 토론회를 공동 공동 주최하는 의원은 모두 31명에 달한다.

당적별로는 민주당이 28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국민의힘은 2명 정의당의 경우 1명이다. 주목되는 점은 지역별 출신이다. 양 지사의 '안방'과 같은 충청권이 18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한 가운데 수도권 의원 7명과 호남권과 비례 각각 3명이 포함된 것이다.

현재로선 국회 원내에 양 지사 지지기반으로 문진석 의원(천안갑)과 이정문 의원(천안병)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 본격 경선에 돌입하면 당내 의원들의 지지를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승패의 최대 관건이라는 것에 이견은 없다.

토론회 공동 주최로 이름을 올렸다고 해서 경선에서 양 지사에 대한 지지로 반드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공감대를 형성할 여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특히 중원에 깃발을 꽂고 있는 양지사가 경선에서 파괴력을 가지려면 남진(南進)과 북진(北進)이 절대적으로 필요한데 호남과 수도권 의원이 포함돼 있는 것도 고무적이다.

양 지사의 한 측근은 "이번 토론회를 준비하면서 여의도 안팎에서 양 지사의 대권 도전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었으며 공동 주최 의원이 30명이 넘는 것은 여타 토론회에 비할 때 결코 적지 않은 수준"이라고 귀띔했다.

토론회 주제가 부동산과 관련된 것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부동산 이슈는 최근 한국 사회 이념과 연령을 초월해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는 중이다. 집값 폭등으로 사회적 박탈감과 양극화 심화 우려가 커지는가 하면 일각에선 '세금 폭탄'에 대한 조세저항 움직임도 일고 있다.

이미 4·7 재보궐선거에선 부동산 이슈가 승패를 결정짓는 요인으로도 작용했다. 정치권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등 여야 잠룡들이 백가쟁명식 해법을 제시하는 등 '뜨거운 감자'가 된 지 오래다.

이 때문에 양 지사가 21일 토론회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한 메시지와 경선 때 이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얼마나 확산해 가느냐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