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4월의 노래

[문예공론] 4월의 노래

장흥수 시인

  • 승인 2021-04-20 15:11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새봄이 온다.

화려하던 춘삼월의 함성이

새싹 틔운 대지를 만들고



봄바람 타고 흐르는 시냇물 소리에

더 진한 꽃으로 피어나려고

4월이 고개 들었다.



뜰에는 목련화, 산에는 진달래,

거리마다 개나리 벚꽃이 만발할 때



겉옷 벗어던지고

소나기 맞는 동심으로

행운의 물결 주름잡으며

울고 싶도록 벅찬 감정을 가슴에 담아



하늘에 핀 뭉게구름 뒤집어쓰고

나는 행복하다,

함성 토하며

희열에 넘치는 4월을 노래하리.

장흥수-시인
장흥수 시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