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궁동 '대전형 실리콘밸리'로 성장 중

대전 유성구 궁동 '대전형 실리콘밸리'로 성장 중

스타트업 타운 8개 기업 지난해 58억 매출, 신규고용 47명 성과
D3 23일 개소, 허태정 시장 입주기업 대표들과 자유토론 간담회
충남대 내에 준공한 지역 최초 'TIPS타운'은 내달부터 본격 운영

  • 승인 2021-04-23 15:0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형 스타트업 파크인 대전 유성구 궁동 일대가 창업인들이 꿈을 이루는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문을 연 스타트업 타운은 3곳으로 확장됐고, 비수도권에서 최초로 조성하는 '팁스(TIPS)'는 다음 달 본격 운영에 들어갈 준비를 마치면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창업공간인 스타트업 타운은 2018년부터 국비 25억 원을 포함해 4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기존 D1, D2에 이어 23일 궁동 대학로에는 D3가 추가로 문을 열었다. 지난해 개소한 D1과 D2에 입주한 8개 기업은 58억 원의 매출과 20억 원의 투자유치, 신규 고용은 47명 등 괄목할 성과를 내 앞으로의 성장세도 주목을 받고 있다.

스타트업 타운은 접근성과 주변 대학과의 연결성도 좋다. 궁동은 유성IC에서 5분 거리에 있고, 대덕특구와 KAIST, 충남대 등 우수한 창업 인적자원과 창업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또 주거와 문화, 상업시설도 갖춰져 있어 스타트업 환경으로는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하다는 평이 주를 이룬다.

대전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파크 중 하나인 대전 팁스(TIPS)타운은 충남대 내에 연말 준공했고, 막바지 내부 인테리어 작업 중이다. 입주기업 모집은 끝난 상태다. 대전시는 궁동 일대를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처럼 창업벤처 생태계 구성원들이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는 '개방형 창업혁신 공간'으로 구축할 비전을 세웠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D3 개소식 후 입주 기업 대표들과 자유토론 간담회를 했다. 입주기업 대표들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대전시의 실효성 있는 지원을 요청했고, 허 시장은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힘 있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팁스(TIPS)는 성공벤처인 민간 운영사를 활용해 창업팀을 선별하고, 민간투자와 정부 연구개발(R&D)을 연계해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활동을 한다. 스타트업 생태계의 마중물 역할이기도 하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