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타인의 눈에 비친 나의 모습

[홍석환의 3분 경영] 타인의 눈에 비친 나의 모습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 승인 2021-05-03 10:03
  • 신문게재 2021-05-04 19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지금은 추억 저 멀리 있는 중학교 점심시간.

책상을 붙여 앞뒤 친구들과 도시락을 함께 먹는 즐거움이 컸습니다.

보리밥과 반찬은 대부분 김치 수준이고, 누가 계란 반찬을 가져오면 난리였지요.

매우 명랑한 A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는 점심시간만 되면 사라집니다.

우리는 너무나 명랑하고 씩씩했기 때문에 그가 소년가장으로 어렵게 살고 있음을 알지 못했습니다.

결혼을 약속한 남자 친구와 헤어진 B 대리는 마음이 찢어지게 아팠지만, 출근은 해야 했습니다.

평소와 같이 밝은 인사를 하고 자리에 앉는데, "B 대리와 결혼하는 남자는 행운아일 거야"라는 말을 한다면 어떨까요?

우리는 겉으로 드러난 모습과 언행을 보며 쉽게 상대를 판단합니다.

타인의 눈에 비친 내가 전부가 아니듯, 내 눈에 비친 타인도 전부가 아님을 나는 알고 있나요?

아무 생각 없이 연못에 던진 돌멩이 하나가 즐겁게 놀던 개구리에게는 치명타가 되듯, 쉽게 판단해 행한 가벼운 언행이 치유될 수 없는 상처를 주는 경우는 없는지요?

서로 다른 다양한 환경에서 태어나 살아온 과정도 다르잖아요?

좋은 성격과 부유한 환경에서 자라 어려움이 없을 것 같지만, 그에게 남이 알지 못할 아픔, 결핍, 고통이 있을 수 있습니다.

사실 영혼처럼 맑기만 한 삶은 없잖아요?

타인에 대해 언행을 할 때, 나만의 판단으로 가볍게 행하는 것을 주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신이 아닌 이상 모든 사람의 삶이 완벽하지 않고, 누구나 하나 이상의 아픔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사실 하나만 알고 있어도 나와 너, 우리의 삶은 보다 배려하고 감사하지 않을까요?

작은딸이 "항상 열심이며 최선을 다하는 아빠가 멋지다"고 전화하네요.

취미인 만화를 보며 웃고 있었는데, 아쉬운 것이 있나 생각하는 것이 한계입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5.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