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코로나 사태 속 경기지표 호조 의미

[사설]코로나 사태 속 경기지표 호조 의미

  • 승인 2021-05-03 16:37
  • 신문게재 2021-05-04 19면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걱정은 가시지 않고 있지만 최근 각종 경기 지표는 경기 회복세를 가리키고 있다. 통계청은 올해 1분기 산업생산지수가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을 뛰어넘어 지난 2000년 1분기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고 밝혔다. 제조업 생산지수와 서비스업 생산지수도 지난해 3분기 이후 세 분기 연속 상승했다. 생산뿐 아니라 소비와 투자도 증가하며 경제 회복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음은 분명하다.

경기회복 흐름세는 2분기에 들어서도 이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일 발표한 '수출동향'에 따르면 4월 수출증가율은 전년 동월 대비 41.1%로 코로나로 인한 기저효과를 뛰어넘고 있다. 수출은 글로벌 경제 상황을 보여주는 바로미터로 여긴다. 백신 접종 속도가 빠른 미국과 중국 등 세계 경제 회복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말 발표한 4월 전산업기업경기실사지수도 3월부터 개선되고 있다.

우리 경제가 그나마 기지개를 켜고 있는 것은 코로나 재확산의 고비를 수차례 넘기며 국민 모두가 참여해온 방역의 성과라고 볼 수 있다. 정부도 우리 경제의 가장 큰 불확실성은 코로나 재확산 여부에 있음을 숨기지 않고 있다. 코로나가 재확산할 경우 먼저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 등을 중심으로 회복세가 꺾일 수 있는 등 현재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국민은 코로나 조기 종식을 희망하고 있지만 들려오는 소식은 어둡다. 정부는 계획대로 지난달 말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300만 명을 넘어서며 인구대비 접종률 6.6% 수준을 보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내에 남아 있는 백신이 부족해지면서 접종 지연 등 수급 불안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지고 있다.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백신 추가 확보로 접종 속도를 높이는 일이다.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이자,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경제를 꺾이지 않게 하는 유일한 방법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5.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실시간 주요뉴스